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동춘 
성공회대 엔지오대학원장, 다른백년연구원장

 

 

국외자가 보면 미국이나 북한보다도 역대 한국 정부가 더 이상할 것 같다. 동족상잔의 전쟁으로 인구의 10%를 잃었으면서도 또 다른 전쟁 위기 앞에서 북한의 불장난을 자제시키고 트럼프의 막말 행진을 견제하지 못하니 말이다. 촛불의 동력까지 얻고서도 현 정부는 이런 상황에서 개입할 여지가 없다고 위축된 모습을 보이니 말이다.

 

 

미국 중앙정보국(CIA) 관리가 북한 김정은은 ‘미친놈’이 아니라 체제 생존이라는 장기적이고 분명한 목적을 갖고 있는 ‘합리적 행위자’라고 하자 미국 언론이 이를 크게 보도했다. 서방 언론은 3대 세습과 개인숭배가 유지되는 북한, 수많은 주민을 굶어죽게 하고도 핵실험을 하는 북한을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나라라고 생각해왔고, 김정은을 거의 ‘미친놈’ 취급해온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면 미국은 ‘합리성’은 그들 서구인의 독점물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할 것일까? 그렇다면 김일성 사망 직후 북한이 곧 붕괴할 것이라 생각했던 판단, 중국이 강하게 압박하면 북한이 중국을 고분고분 따를 것이라는 생각, 경제 압박을 더 강하게 해서 북한이 경제적으로 궁지에 몰리면 항복하고 나올 것이라는 생각도 재고하는 것일까?

 

 

사실 미국의 대북관은 약간은 ‘의도된 무지’, 북한의 핵 개발을 적절히 방치하면서 동북아에서 긴장을 유지하려는 속생각을 감춘 혐의가 있다. 그러나 미국의 대북관은 그들이 한국전쟁 때 북한에 어떻게 했는지 잊어버렸거나 ‘무지’한 상태에서 나온 것이다. 북한은 21세기에 존재하는 구시대의 낡은 유격대 국가다. 분단이 ‘민족해방’ 담론을 유지시켰고, 미군에 의한 초토화의 기억이 대일 적대를 대미 적대로 굳히는 계기가 되었으며, 탈냉전 9·11 이후 미국의 이라크 선제공격, 리비아 붕괴를 보고서 핵개발의 길로 매진하게 되었다. ‘풀을 뜯어 먹더라도’ 핵 개발을 해서 체제를 보장받고 지도력을 안정화하려는 김정은과 북한 핵심 지배층의 노선은 미국의 무지, 대화 거부, 혹은 의도적(?) 방치의 결과다.

 

 

북한과 미국이 아무리 막말을 교환하면서 전쟁 직전까지 가도 그들은 기본적으로 목표가 있고 시스템으로 움직인다. 물론 이 막말의 교환이 양쪽의 오판과 실수로 전쟁으로 촉발되지 않도록 한국은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해야 하지만, 만에 하나 전쟁이 발생하면 최대의 피해자가 될 한국은 과연 ‘시스템’과 목표를 갖추고 있나? 국외자가 보면 사실 미국이나 북한보다도 역대 한국 정부가 더 이상할 것 같다. 북한의 거의 40배 이상의 국방비를 지출하고도 자주국방을 하지 못해서 미국의 바짓가랑이를 잡아온 한국의 군부 권력층이나, 동족상잔의 전쟁으로 인구의 10%를 잃었으면서도 또 다른 전쟁 위기 앞에서 북한의 불장난을 자제시키고 트럼프의 막말 행진을 견제할 반전 시위 하나 못하니 말이다. 북한과는 아예 비교할 수도 없는 국제적 입지를 갖고 있는 촛불의 동력까지 얻고서도 현 정부는 이런 상황에서 개입할 여지가 없다고 스스로 위축된 모습을 보이니 말이다.

 

 

지난 10년, 한국의 지도자들 중 북한 체제가 곧 붕괴하리라는 미국의 시각, 대북 제재와 비핵화를 맞교환할 수 있다는 미국의 생각에 토를 단 사람이 있었던가? 중국을 계속 압박하면 북한이 중국 말 듣고 핵 개발을 중단할 것이라는 생각이 틀렸다고 말한 적이 있었던가? ‘남한산성에 갇혔던’ 인조의 ‘충신’들처럼 미국의 재조지은(再造之恩)을 복창하면서도, 한국전쟁기 미군의 무차별 폭격과 맥아더의 무리한 북진으로 남한 사람 수십만이 죽고, 수백만이 이산가족이 되었다는 것을 미국의 시민사회에 호소한 사람이 있었던가? 북한이 극약을 사용한다고 우리도 극약을 사용하면 둘 다 죽는다는 논리로 국민들을 설득했는가? 한-미 ‘공조’, 혈맹 아무리 외쳐도 미국에 한국은 일본과 중국 다음의 부차적 변수이며, 트럼프는 오직 차가운 ‘돈 계산’ 하면서 한국을 대할 것이라는 전제를 공유했는가?

 

 

약소국의 서러움은 약소국의 처지에 아무런 관심도 없고 지식도 없는 강대국의 정책에 의해 자신의 운명이 좌우될 수도 있다는 점에 있다. 결국 한국이 살기 위해서는 미국의 시각과 판단을 교정하고 여론을 바꾸는 작업을 우선하는 수밖에 없다. 한국이 한반도 문제의 ‘운전자’가 되기 위해서는 미국을 설득하고 생각을 바꾸어야 한다.

 

미국과 달리 한국은 농담으로라도 전쟁을 입에 올릴 수도 상상할 수도 없다. 사드 배치, 개성공단 중단으로 인한 경제위기, 국방비 과다 지출로 인한 복지 위기는 북핵 위기보다 더 심각한 국내 위기다. 우리는 단지 전쟁 반대가 아니라 어떻게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만들어나가고, 경제발전과 복지를 동시에 이룰 것인지에 대한 구상을 갖고 있어야 한다.

 

출처: 한겨레신문 논단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13937.html#csidx11544e4df951131a1d837e234dd5ada 

  • ?
    산천초목 2017.10.11 23:05
    촛불의 동력까지 얻어서 대통령이 됐지만
    외통수에 갇혀버린 문정부가 안타깝기만 하다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적절한 균형을 유지하려니 얼마나 어려운 상황인가
    거기에다 북한은 남한은 아예 쳐다보려고도 않고
    내부적으로는 야당 사람들 이 난국을 힘을 보태서 헤쳐 나가기보다
    어떤 방법으로든 자기들의 유리한 정치적 입지만 확보하려는 계산이고

    아~ 약소국의 서러움이여 한민족의 불행이여..
    주여 긍휼히 여기소서
  • ?
    김원일 2017.10.12 00:25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7874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7381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767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618
1326 이 친구 혹시 안식교인? ^^ Shabbat의 정신을 엘렌보다 더 잘 파악한 사람 김원일 2017.10.22 51
1325 가을노래 1 file 소나무 2017.10.21 46
1324 회원등록과 로그인 사용자 글쓰기 권한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기술담당자 2017.10.19 120
1323 어떤 신학생이 내게 보낸 문자 1 김원일 2017.10.19 148
1322 악플에 시달리다가 이곳을 떠난 누리꾼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 누리 등록제로 바뀝니다. 필명 허용은 물론 계속 유지합니다. 1 김원일 2017.10.19 123
1321 하나님의 은혜 1 전죄인입니다 2017.10.19 65
1320 감사한 죄, 교회 다니는 죄, 안식일 지키는 죄 3 아기자기 2017.10.18 116
1319 좋은글과 차한잔하는 여유 1 마음파동 2017.10.18 82
1318 계란 후라이 맛있게 만드는 법 2 file 김균 2017.10.18 188
1317 안내의 말씀 2 안내문 2017.10.18 145
1316 어디를 눌러야 글을 올리나요? 6 김균 2017.10.18 68
1315 가을 볕에 1 한잎 두잎 2017.10.18 53
1314 이 글을 시비걸거나 빈정거리는 것으로 보지 마시고 한번 읽어 봐 주세요. 11 꼬꼬댁 2017.10.17 160
1313 이 글이 우리 목사님들께도 해당됩니까? 산 사람 2017.10.16 105
1312 목적이 사라진 민초 5 만세만세만만세 2017.10.16 177
1311 한국 대표보수의 수준과 영국대사의 일갈.... 3 일갈 2017.10.16 55
1310 아야금의 가야금 연주와 노래, 우리 것이 좋은 것이여~~ 마음파동 2017.10.16 32
1309 가을 엽서 3 한잎 두잎 2017.10.16 99
1308 이사야여, 이사야여, 채빈 님이여, 채빈 님이여... 2 김원일 2017.10.15 142
1307 오늘 안산에 가고 싶다. 김원일 2017.10.14 98
1306 다들 알고 계시겠지만.. 동거차도 2017.10.14 106
1305 대전MBC 시사플러스 GMO, 얼마나 알고 드십니까? 마음파동 2017.10.13 43
1304 "GMO의 저주"…美 농무성 과학자의 양심고백 12 마음파동 2017.10.11 236
» 이상한 나라 북한? 더 이상한 한국?--Intelligent하고 정확한 분석 2 김원일 2017.10.11 118
1302 GMO 식품 7 knl 2017.10.09 230
1301 옛 사이트는 (minchosda.com) 어떻게 되는가. 김원일 2017.10.09 135
1300 오늘 글쓰기 문 열었습니다. 1 김원일 2017.10.09 124
1299 이 누리 이름 바꾸기: minchosda.com-->minchoquest.org 1 김원일 2017.10.04 265
1298 똥개는 짖어도 달리는 민스다 기차. ^^ 잠시 휴업함돠. 김원일 2017.10.01 272
1297 1095회 "140억은 누구의 돈인가? - BBK 투자금 진실게임" (2017년 9월 28일 토 방송) 이명박 장로 2017.10.01 42
1296 역마살 file 김균 2017.10.01 134
1295 십일조 내면 못가는 나라 안식일 지키면 못가는 나라 하나님의 나라 1 fallbaram. 2017.10.01 197
1294 명쾌한 설명…헌재, 박근혜 파면 선고 순간 태극기 2017.10.01 70
1293 지난 시절 아재개그 하나 아재 2017.10.01 73
1292 결론으로 말하는 정죄 1 file 김균 2017.09.30 181
1291 개꿈 4 file 김균 2017.09.30 160
1290 현대종교의 이단까톡 - 이단들이 진행하는 팟빵 알리미 2017.09.30 119
1289 김광석 1 억울해 2017.09.30 78
1288 JMS 신도들은 정명석씨가 성범죄자임을 인정할까요? 옆집사람 2017.09.29 75
1287 화잇 여사의 비서 Fanny Bolton의 양심선언 1 옆집사람 2017.09.29 212
1286 반드시 죽여야 할 것과 반드시 살려야 할 것 2 fallbaram. 2017.09.29 122
1285 화잇과 교황, 화잇과 이만희라는 '전제' 아래 쏟아 놓는 모든 논리는 거짓일 뿐! 1 file 비단물결 2017.09.29 121
1284 엘렌 화잇의 표절에 대한 대총회 연구-Rilke 3 김균 2017.09.29 419
1283 1980년 재림교단 총회에서 무엇을 조사했을까요. 1 옆집사람 2017.09.29 122
1282 계명으로 뭔가를 얻고자 하는 분들에게 5 김균 2017.09.29 194
1281 옴진리교와 일본사회에 대한 기묘한 이야기 노란리봉 2017.09.29 39
1280 이런 소리도 계속하면 교리가 된다 3 file 김균 2017.09.28 309
1279 지금이 어느때인데 선지자라니 5 fallbaram. 2017.09.28 171
1278 (충격) 서해순 인터뷰서 흥분해 욕설 대폭발! 엘리스 2017.09.28 89
1277 거짓 선지자의 증거 눈뜬자 2017.09.28 89
1276 어느 얼간이 재림교인이 '화잇의 무오설'을 믿으며 화잇을 '신격화'(???)하는지 찾아 오시라! 6 비단물결 2017.09.28 191
1275 선지자 중에는 거짓 선지자가 있다고 합니다. 1 피터 2017.09.28 84
1274 진드기(응애)는 왜 동물에게 자꾸 달라 붙을까요? 셋째천사 2017.09.28 59
1273 나의 구원 너의 구원 2 file 김균 2017.09.28 215
1272 반상순 장로님! 2 비단물결 2017.09.28 191
1271 Ellen Harmon White (Oxford University Press, 2014) 이 책을 재림교단이 한국어 판권을 사놓고서도 출간하지 않는 이유 1 통곡의벽 2017.09.28 118
1270 정중히 요청합니다^^ 1 반상순 2017.09.28 178
1269 갈라디아서 2장 3 등대지기 2017.09.28 64
1268 매도당하는 칭의주의 5 file 김균 2017.09.27 176
1267 고추 먹고 맴맴 새우 먹고 맴맴 6 file 김균 2017.09.27 219
1266 류효상의 신문을 통해 알게된 이야기들 (9월 27일) 스파이더우먼 2017.09.27 29
1265 심판자가 바뀌었다 김균 2017.09.27 137
1264 1844년 10월 22일에 있었던 일에 관한 기록 1 히스토리 2017.09.27 66
1263 어제는 fallbaram. 2017.09.27 67
1262 웬지 가을에 읽어야 할 것 같은 시 한편 2 한수산 2017.09.27 53
1261 남자들은 왜 TV/스포츠 보는 것을 그렇게 좋아하는가? 배달부 2017.09.27 22
1260 이 글 읽고 반성해야 할 사람들도 있지 않을까요. 7 재림교인 2017.09.26 144
1259 믿음 이란게 뭐냐 ? 박성술 2017.09.26 68
1258 은밀하게 꼼꼼하게 각하의 비밀부대 (그것이 알고 싶다 1094회 20170923 ) 붕붕 2017.09.26 34
1257 진화에 관한 로댕의 생각 2 fallbaram. 2017.09.25 85
1256 인자는 기록된 대로 가거니와 2 file 김균 2017.09.25 120
1255 31년 하늘로 가신 그 분 덕분에 1 아울러 2017.09.25 65
1254 예수 믿음 하는 안식일교인 이라면 율법 지켜야 구원 받는다 6 박성술 2017.09.25 134
1253 1844년 지성소로 가신 그 분 덕분에 3 file 김균 2017.09.25 119
1252 조사심판과 진화론 6 fallbaram 2017.09.24 2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

Copyright @ 2010 - 2017 Minchosda.com All rights reserved

Minchosda.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