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436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제 본 영화 Confirmation

1991년, 전설적인 미국 대법원 흑인 판사 떠굿 마샬이 은퇴함에 따라
부시 대통령은 흑인인 클레런스 토마스를 지명했다.

그의 인준을 심사하는 상원 법사위원회에 제보가 들어왔다.
토마스가 이전에 여성 부하직원들에게 부적적한 행동을 했다는 것.
그 대상으로 아니타 힐이라는 이름도 함께.

시골 대학에서 법대 교수로 조용히 살고 있던 아니타 힐에게 상원의원 보좌관의 전화가 걸려 왔다.
토마스의 전력에 대해 묻는 것이었다.
힐은 이런 일을 폭로하거나 앞에 나설 의도가 전혀 없었다.
이전에 그랬던 여자들이 오히려 수치를 당하고 파면을 당하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법사위원장은 형식적으로 FBI 에 의뢰해 토마스와 힐을 조사했다 .
보고서는 법사위원회에서만 돌려 보았고, 그냥 예정대로 상원 전체 회의 표결을 밀고 나가려 하는데
그만 그 보고서가 언론에 유출되었다.

언론이 난리를 피우고 법사위는 힐을 소환한다.
힐은 등 떠밀려 세상에 나서게 된다.
힘들지만 진실을 알리기로 결심한다.

이래서 생긴, 미국 역사상 아마 가장 유명한, 아니 최초로 전국민의 관심을 일으킨 성희롱 사건이었던
토마스-힐 청문회

온 국민이 TV 에 매달렸다.

토마스의 인준은 불가능한 것 처럼 보였다.

그런데 토마스는 기막힌 반전을 이뤄낸다.
소위 '인종 카드' 를 집어 든 것.

법사위원 전원은 백인이다.

자신은 지금 흑인으로서 백인들에게 '하이 텍 린치' 를 당하고 있다고
오히려 법사위를 공격한 것이다.

동시에 백악관과 공화당은 아니타 힐에 대한 진흙 던지기 맞불을 피웠다.
'정치적인 목적이 있는게 아니냐?
지난 10년 동안 뭐하다가 이제 나타났냐?
그 이후에도 토마스와 연락을 주고 받은 일이 있지 않냐?
혹시 버림받은 여자 아니냐?'

게다가 정신과 의사라는 어떤 사람은 힐이 erotomaniac (풍정? '성밝힘증') 이라고 했고
갖가지 거짓 진술서들이 마련되었다.
사생활이 들추어지기 시작했다.

힐은 거짓말탐기지 검사까지 받아야 했다.
(물론 통과했다)

victim (피해자) 이 villian (가해자) 가 된 것이다.

토마스와 힐 - 둘다 진실 서약을 하고 진술을 하는데
하나는 완전 거짓말이다. 누가 거짓말을 하는가
하루 종일 밤 늦게까지 계속되는 청문회를 중계하며
언론은
누가 거짓말을 하는가
예일 법대를 나온 두 엘리트 흑인들 중에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인가
주간연예/썬데이 서울 식 선정적인 분위기를 만들어갔다.

국민들은 식상하기 시작했다,
이게 무슨 창피냐.
이제 그만하자...

힐의 증언을 뒷받침할 증인들이 있었다.
토마스에게 같은 일을 당한 현직 기자도 있었다.
상원의 소환장을 받아 대기하고 있던 그들은 결국 증언하지 못했다.

자신이 인종차별을 당하고 있다는 카드로 상원을 공격하여 그들을 주춤하게 한 토마스는
52대 48로 대법관에 임명됐다. 역사상 최근소 표차였다.
대법관은 평생직이다.

대법관 토마스는 현재 대법원에서 가장 우파의 법관이다.
전설적인 떠굿 마샬과는 전혀 다른 성향이다.

판사 1년 경력으로 대법관이 된 그는 몇년 동안 법정에서 단 한마디 발언도 하지 않은 진기한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영화에서 힐의 변호사가 이런 말을 한다. '내 학생들 (하바드 법대) 도 토마스보다 나아')

원하지 않게 세상에 나와 뭇매를 맞고 사라진 힐은
이후 시골 법대 교수 자리를 잃기도 했지만 나중에 버클리, 브렌다이스 대학 등에서 여전히 가르쳤다.

일견 이 사건은 토마스의 승리 힐의 패배로 끝났지만

청문회 이후 세상은 진일보했다.
힐의 증언 이후 고용 평등 기회 위원회에 성추행 고발이 두배로 늘었고,
법원의 보상금 지급 판결도 늘었다. 기업의 성폭력 예방 프로그램도 활성화 됐다.
무엇보다 여성들의 정계 진출이 부쩍 늘었다.
백인 남자들의 놀이터였던 상원에 여성들이 진출하기 시작했다.
청문회에서 당하던 아니타 힐을 보고 분노로 동기 부여된 여성들이 많았다.
지각변동이 일어난 것이다.

그리고
25년이 지난 후
대 놓고 여성을 비하하고 희롱하던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었다.
시계는 또 거꾸로 간 것 같았다.

그런데 취임식 직후
미국 역사상 가장 큰 데먼스트레이션이 워싱턴 DC 에서 열렸다.
Women's March.

오래 전에 당한 여성들이
Me too! 로 나오기 시작했다.

2017년 정계, 언론계, 연예게, 학계, 종교계
줄줄이 사냥이 시작되었다.
또 다른 지각변동이다
방구깨나 뀌는 남자들은 이제

밤새 안녕하십니까를 물어야 하는 세상이 되었다. 

엊그제
당시 상원 법사위원장이었던 죠 바이든이 아니타 힐에게 사과한다는 말을 했다.

힐이 토마스의 음담패설에 시달리던 때 나이가 스물 다섯
내 딸 나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iHIvZuypso4

  • ?
    김주영 2017.12.17 09:21
  • ?
    김주영 2017.12.17 21:39

    오랜만에 들어와 글을 올리다 보니 

    동영상 링크하는 법도 잊어버렸습니다. 

     

    다들 평안하시지요?

  • ?
    기술담당자 2017.12.18 05:50

     댓글에서 동영상 링크는 글쓰기 맨 위 오른쪽에 에디터 선택하기에서 에디터 모드를 누르신 후 나오는 삼각형 표시를 클릭한 다음 소스를 누르시고 동영상 링크 주소를 올리면 됩니다.

    감사합니다.

  • ?
    김주영 2017.12.18 07:35
    감사합니다.
    늘 이곳을 지키시며 섬기심을 감사드립니다.
  • ?
    김원일 2017.12.18 01:39

    이번 학기에 Feminist Readings of the Old Testament라는 과목을 강의했는데, 여러 영화 보면서 성서 읽기였습니다.
    학기말 과제로, 우리가 살펴본 성서의 여자들과 영화의 주인공들 중 맘대로 골라 그들이 모여 주고받는 가상의 대화를 만들어보라는 주제를 줬습니다.

    한 여학생이 창작해낸 기막힌 내용을 보고 감탄했죠. 다음부터는 학기말마다 그 글을 학생들에게 읽어주겠다고 했습니다.

    한 장로교 선배 목사님이 하신 말씀이 생각납니다.

    우리는 모두 똑같은 죄인인데 그중 들킨 죄인과 들키지 않은 죄인이라는 차이점이 있을 뿐이다.
    네, 그야말로 "밤새 안녕들하셨습니까?"입니다. 주여!

    그나저나, "우리를 버리고 가시는 님은~" 부르려던 참이었는데 불쑥 나타나셨네요. ㅋ~

    반갑습니다.

  • ?
    김주영 2017.12.18 07:33
    인터넷에서 이런 저런 말하는 것이 부질없다 생각되어서 그랬습니다. ㅎㅎ

    그 여학생의 글을 나눌 수 있으시면...
  • ?
    김원일 2017.12.19 02:00
    부질없는 거 맞습니다.
    그래도 그 부질없는 짓거리를 이렇게 우리는 계속합니다.
    주님의 은혜를 믿고 의지하며. ^^

    그러게요. 그 내용을 여기 올릴 것도 아니면서 쓸 데 없는 말했다 싶었습니다.
    내용이 길고, 요약하기에도 좀 복잡해서리.
    여러 성경 이야기들과 영화 이야기들을 곁들여야 하므로.
    죄송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7984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7824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864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734
1363 조용한 이동네에 첫눈이 온다구요 3 jacklee 2018.02.09 247
1362 “큰 동풍으로“ 부는 바람 4 file 김균 2018.02.06 361
1361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김균 2018.01.24 557
1360 나 혼자 서 있는 게 아니구먼 1 김균 2018.01.21 318
1359 민초를 다시 생각한다 2 김주영 2018.01.20 497
1358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지키기 1 무실 2018.01.20 147
1357 신과 함께-죄와 벌- 2 file 김균 2018.01.14 360
1356 잡초와 화초 소나무 2018.01.13 267
1355 유다는 용서받을 수 있는가? 1 소나무 2018.01.13 172
1354 예수께서 죄지을 가능성 과 불가능성 소나무 2018.01.13 96
1353 유투브 퍼오기 1 김균 2018.01.10 235
1352 내게 이런 질문을 한다면 ? 2 소나무 2018.01.07 224
1351 만화 속에서 살았던 나날들 3 file 김균 2018.01.06 363
1350 나만의 축복에 만족하는 사람들 file 김균 2018.01.01 262
1349 모두들 건강한 새해 되세요 file 김균 2018.01.01 128
1348 쓸데없는 잡념들 7 김균 2017.12.29 392
1347 메리 크리스마스 2 1.5세 2017.12.23 267
1346 왜 꼭 그렇게 끝냈어야 했나? 2 김주영 2017.12.20 440
1345 참새 방아간 5 소나무 2017.12.19 267
» 밤새 안녕들 하십니까? 7 김주영 2017.12.17 436
1343 우리는 왜 구약을 읽는가 김원일 2017.12.16 198
1342 안식교인들 구약 잘 안다며? 이런 주제로 설교하는 안식교 목사 있는가? 그의 발에 입맞추리... 김원일 2017.12.16 288
1341 육신의 일과 영의 일 그리고 비트코인 ( 조회수 49후 수정) 5 무실 2017.12.02 347
1340 지팡이가 되어 소나무 2017.11.26 192
1339 모든것 감사해 file fmla 2017.11.24 180
1338 여자의 길 - 고 육영화 어머님 추모의 글 4 육일박 2017.11.22 339
1337 [부고] 고 육영화 집사님 장례일정 1 1.5세 2017.11.04 309
1336 광화문에 가서 트럼프 엿 먹여야 하는 "Prophetic" 이유 김원일 2017.11.03 189
1335 외국여성들도 눈물 흘린다는 "대한민국 전통 북춤의 화려함" 백향목 2017.11.03 131
1334 인간의 길흉화복에 하나님께서 관여를 할까요? 안 할까요? 2 돈키호테 2017.10.31 262
1333 애자 소나무 2017.10.31 111
1332 세상의 모든 아침 2 소나무 2017.10.28 176
1331 “인공지능도 시(詩)를 쓸 수 있을까?” 소나무 2017.10.28 177
1330 블랙호크다운 소나무 2017.10.28 103
1329 독일 안식교 연합회장들과 한국 안식교 연합회장 1 김원일 2017.10.28 442
1328 안식교를 떠나거나 아니면 적어도 잠시 좀 멀리 벗어나보고 싶은 그대에게--수정 (조회수 22 이후) 김원일 2017.10.23 428
1327 아무리 멍청한 목사의 멍청한 설교라도... 1 김원일 2017.10.23 322
1326 10월은 목사님 감사의 달입니다. 2 무실 2017.10.23 214
1325 이 친구 혹시 안식교인? ^^ Shabbat의 정신을 엘렌보다 더 잘 파악한 사람 김원일 2017.10.22 356
1324 가을노래 1 file 소나무 2017.10.21 149
1323 회원등록과 로그인 사용자 글쓰기 권한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기술담당자 2017.10.19 215
1322 어떤 신학생이 내게 보낸 문자 2 김원일 2017.10.19 385
1321 악플에 시달리다가 이곳을 떠난 누리꾼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 누리 등록제로 바뀝니다. 필명 허용은 물론 계속 유지합니다. 1 김원일 2017.10.19 233
1320 하나님의 은혜 2 전죄인입니다 2017.10.19 124
1319 감사한 죄, 교회 다니는 죄, 안식일 지키는 죄 4 아기자기 2017.10.18 260
1318 좋은글과 차한잔하는 여유 1 마음파동 2017.10.18 130
1317 계란 후라이 맛있게 만드는 법 2 file 김균 2017.10.18 660
1316 안내의 말씀 2 안내문 2017.10.18 412
1315 가을 볕에 1 한잎 두잎 2017.10.18 87
1314 이 글을 시비걸거나 빈정거리는 것으로 보지 마시고 한번 읽어 봐 주세요. 11 꼬꼬댁 2017.10.17 292
1313 이 글이 우리 목사님들께도 해당됩니까? 산 사람 2017.10.16 173
1312 목적이 사라진 민초 5 만세만세만만세 2017.10.16 310
1311 한국 대표보수의 수준과 영국대사의 일갈.... 3 일갈 2017.10.16 90
1310 아야금의 가야금 연주와 노래, 우리 것이 좋은 것이여~~ 마음파동 2017.10.16 44
1309 가을 엽서 3 한잎 두잎 2017.10.16 121
1308 이사야여, 이사야여, 채빈 님이여, 채빈 님이여... 2 김원일 2017.10.15 210
1307 오늘 안산에 가고 싶다. 김원일 2017.10.14 138
1306 다들 알고 계시겠지만.. 동거차도 2017.10.14 126
1305 대전MBC 시사플러스 GMO, 얼마나 알고 드십니까? 마음파동 2017.10.13 50
1304 "GMO의 저주"…美 농무성 과학자의 양심고백 12 마음파동 2017.10.11 319
1303 이상한 나라 북한? 더 이상한 한국?--Intelligent하고 정확한 분석 2 김원일 2017.10.11 157
1302 GMO 식품 7 knl 2017.10.09 567
1301 옛 사이트는 (minchosda.com) 어떻게 되는가. 김원일 2017.10.09 198
1300 오늘 글쓰기 문 열었습니다. 1 김원일 2017.10.09 167
1299 이 누리 이름 바꾸기: minchosda.com-->minchoquest.org 1 김원일 2017.10.04 346
1298 똥개는 짖어도 달리는 민스다 기차. ^^ 잠시 휴업함돠. 김원일 2017.10.01 304
1297 1095회 "140억은 누구의 돈인가? - BBK 투자금 진실게임" (2017년 9월 28일 토 방송) 이명박 장로 2017.10.01 51
1296 역마살 file 김균 2017.10.01 171
1295 십일조 내면 못가는 나라 안식일 지키면 못가는 나라 하나님의 나라 2 fallbaram. 2017.10.01 307
1294 명쾌한 설명…헌재, 박근혜 파면 선고 순간 태극기 2017.10.01 87
1293 지난 시절 아재개그 하나 아재 2017.10.01 98
1292 결론으로 말하는 정죄 1 file 김균 2017.09.30 203
1291 개꿈 4 file 김균 2017.09.30 192
1290 현대종교의 이단까톡 - 이단들이 진행하는 팟빵 알리미 2017.09.30 159
1289 김광석 1 억울해 2017.09.30 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Copyright @ 2010 - 2018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