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14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Luther, The Bondage of the Will, translated by J.I.Jacker, Grand Rapids: Revel, 1957, p.220-222.

 

(x) That necessity does not involve compulsion: the case of Judas (720-722).

 

See how successfully the Diatribe retains freedom alongside necessity when it says: ‘Not all necessity excludes “free-will”. Thus, God the Father begets a Son of necessity; yet He begets Him willingly and freely, for He is not forced to do so.’ Are we now discussing compulsion and force? Have I not put on record in many books that I am talking about necessity of immutability? I know that the Father begets willingly, and that Judas betrayed Christ willingly. My point is that this act of will in Judas was certainly and infallibly bound to take place, if God foreknew it. That is to say (if my meaning is not yet grasped), I distinguish two necessities: one I call necessity of force, referring to action; the other I call necessity of infallibility, referring to time. Let him who hears me understand that I am speaking of the latter, not the former; that is, I am not discussing whether Judas became a traitor willingly or unwillingly, but whether it was infallibly bound to come to pass that Judas should willingly betray Christ at a time predetermined by God.

 

…..

....

....

 

….Necessity of consequence ensures that if God foreknows a thing, it necessarily takes place. This means that ‘free-will’ does not exist. Necessity of consequence is not obscure or ambiguous, and the doctors of all ages, blind though they may be, are yet compelled to acknowledge it, it is so palpably clear and certain. But the necessity of the thing consequent, with which they console themselves, is a mere phantom, diametrically opposed to necessity of consequence. For instance: it is necessity of consequence if I say, ‘God foreknows that Judas will be a traitor; therefore, it will certainly and infallibly come to pass that Judas will be a traitor.’ Against this necesiity of consequence you console yourself thus: ‘Because Judas can alter his purpose of being a traitor, therefore there is no necessity of the thing consequent.’ How, I ask you, will these two positions agree: ‘Judas can will not to betray’, and : ‘Judas must necessarily will to betray’? Are they not directly opposed and contradictory? He will not be compelled, you say, to betray against his will. What of that? You were speaking of the necessity of the thing consequent, and saying that it does not follow from necessity of consequence; you said nothing of the compulsion of the thing consequent. The point to which you were supposed to speak was the necessity of the thing consequent, and you propound an example concerning the compulsion of the thing consequent? I raise one question, you answer another! This comes of the sleepy-headedness which makes you overlook the futility of this fabrication about the necessity of the thing consequent.

 

 

두 가지 종류의 필연성 : 유다의 경우

 

그런데 강론은 자유와 필연성을 동시에 옹호하는 멋진 이야기를 하고 있다. 필연성이라고 해서 이것이 자유 의지를 배척하는 것은 아니다. 아버지 하나님은 필연적으로 성자를 낳지만 그러나 자유롭게 자신의 의지에 따라 성자를 낳는 것이다. 왜냐하면 성부는 그렇게 하도록 강요받지 않기 때문이다(EAS 4:102) . 당신에게 물어보건대 지금 우리는 강제와 강요에 대해 논쟁하고 있는 것인가? 우리는 이미 불변의 필연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음을 이 책의 곳곳에서 명백히 말해 오지 않았던가? 우리는 성부가 자신의 뜻에 따라 성자를 낳았으며 또 유다가 한 의지의 활동에 의해 그리스도를 배반하였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이 예지한 것이라면 이러한 의지의 욕구가 불가피하게 유다 자신 속에서 일어났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런데 나의 말이 이해되지 않는다면 두 가지 종류의 필연성을 가정해 보기로 하자. 첫째는 업적에 관한 강제의 필연성이고, 둘째는 시간에 관한 절대적인 필연성이다. 우리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사람은 즉각 지금 내가 두 번째 경우를 말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할 것이다. , 우리는 유다가 자의로 배반자가 되었느냐 그렇지 않으냐를 토론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예정하신 어느 시점에서 유다가 그의 의지의 욕구에 의해 그리스도를 필연적으로 배반하게 되었는가를 논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 강론의 말을 들어 보기로 하자. 당신이 하나님의 무오류적 예지와 불변의 의지를 고찰한다면 유다는 필연적으로 배신자가 될 것 이었음을 알게 될 것이다. 그렇지만 유다는 자신의 의도를 바꿀 수도 있었다. 과연 강론은 자신의 말을 완전히 이해하고 있는 것일까? 위에서 말한 대로 의지는 단지 악만을 의지할 수 있다는 사실은 제쳐두고라도 하나님의 예지가 엄연히 존재하는데 어떻게 유다가 자기의 의지를 바꿀 수 있겠는가? 여기서 강론은 만사를 포기한다. 강론은 군기를 내팽개친 채 팔을 늘어뜨리고 전장을 떠나버린다. 그러면서 이 토론은 결과의 필연성과 결과 자체 안에 있는 필연성에 관한 스콜라 철학의 미묘한 논의와 관련이 되며, 자신은 이런 애매한 문제를 다루고 싶지 않다고 말한다.

 

 

사건을 법정으로 가지고 가 먼저 변호할 필요성이 생겼을 때, 당신 자신이 그 문제에 등을 돌리고 입장을 밝히거나 질문하는 일을 딴 사람에게 맡겨 버린다는 것은 확실히 신중한 일이기도 하다. 놀이하는 법을 알지 못하는 자는 마르스 경기장에서 떠나야 한다는 속담에 따라 강론은 처음부터 이런 입장을 견지했어야 했고, 또 역시 글도 쓰지 말아야 했다. 하나님이 어떻게 확실하게 예지할 수 있는지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에 관한 한 사물이 어떻게 우연하게 발생할 수 있는지에 대한 문제를 에라스무스가 해결할 수 있다고 우리는 전혀 예상하지도 않았었다. 이러한 난제는 강론보다 훨씬 이전부터 세상에 있어 왔었다. 그러나 우리는 에라스무스가 어느 정도의 답변을 하고 어느 정도의 규정을 내리리라고 예상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에라스무스는 그렇게 하는 대신에 비유적 해석을 사용하여 거기에 무지한 우리들로 하여금 스스로 물러서게 하는 방법을 채택하였다. 현재 말한 후 자신은 담쟁이 덩굴과 월계수의 관을 쓰고 유유히 혼잡한 재판정을 떠나버린다.

 

 

그러나 형제여, 사정은 결코 그렇지 않다. 어떤 미사 여구도 결코 정직한 양심을 속일 만한 힘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양심의 힘은 미사 여구의 힘과 재간보다도 더 강하다. 우리는 웅변가로 하여금 미사 여구로써 주제를 변화시키게 한다든지 현안 문제를 혼돈시키게 할 수 는 없다. 여기는 그런 속임수가 통할 자리가 아니다. 모든 존재의 고비와 문제의 핵심이 바로 여기에 있다. 여기에는 선택의 자유가 완전히 제압당하거나 아니면 그것이 철저히 승리를 거두느냐의 갈림길이 있을 뿐이다. 그렇지만, 당신은 자유의지에 대한 우리의 승리가 확실해지거나 아니면 그럴 위험이라도 있게 되면 즉각 우리가 한낱 궤변만을 늘어놓았다는 태도를 취한다. 과연 이것이 양심적인 신학자가 취해야 할 태도인가? 이렇게 청중을 마음 졸이게 하고 논쟁을 무질서와 혼돈 속으로 몰아 놓고서 당신은 과연 그 문제에 대해 심각한 관심을 가지고 있을 수 있으며, 그러면서도 그들에게 진정한 만족을 주고 월계관을 쟁취한 것으로 인정받고 싶어 할 수 있겠는가? 이러한 교활한 수법은 속세에나 통할 수 있지 영혼의 구원을 위해 순수하고 숨김없는 진실을 추구하는 신학에서는 이것은 아주 해롭고 참을 수 없는 일이다.

 

 

궤변론자들 역시 이 논증의 저항할 수 없고 꺾을 수 없는 힘을 느꼈다. 그 때문에 그들은 결과의 필연성과 결과 자체 안에 있는 필연성을 고안해 냈던 것이다. 그러나 이 고안이 얼마나 쓸모 없는지는 우리가 위에서 충분히 되는 말도 매우 많이 인정하였다. 왜냐하면 만일 결과의 필연성을 인정하면 자유의지가 사라지고 말거나 추락되고 결과 자체 안에 있는 필연성이나 혹은 우연성의 경우에도 자유 의지를 지지해 줄 여지가 없기 때문이다. 자유의지가 강요 받지 않고 기꺼이 할 바를 한다고 한다면 그것이 나에게 무슨 상관이 있을까? 나로서는 당신이 자유 의지가 스스로 기꺼이 할 바를 필연적으로 해야만 하며 또 하나님이 예지하지 않았을 경우 그 어떤 것도 행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만약 하나님이 유다가 배반자가 되거나 혹은 배반할 뜻을 버리리라는 것을 예지하셨다면 어느 것이든 그가 예지하시는 것은 사실로서 나타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그 예지와 예언에 잘못이 있을 것이니 그러한 일은 있을 수 없다.

 

 

이것은 결과의 필연성에서 생기는 결과이다. , 하나님이 어떤 일을 예지할 경우 그 일은 필연적으로 발생한다는 것이 그것이다. 다시 말하자면 여기서는 자유 의지와 같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이 결과의 필연성은 애매하거나 불명료한 점이 전혀 없고 설사 모든 학자들이 눈이 멀었다 할지라도 그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다. 그 이유는 그것이 너무나 분명하고 확실하여 곧 알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과 자체 안에 있는 필연성이란 그것으로 스스로를 자위하지만 어디까지나 하나의 현상일 뿐이며 결과의 필연성과는 완전히 배치되고 있다. 예를 들어보자. 유다가 배반자가 되리라는 것을 하나님이 예지하고 있으므로 그러한 일이 반드시 그리고 틀림없이 발생한다고 할 때 이것이 곧 결과의 필연성이다.

 

 

당신은 이러한 필연성과 결과의 문제에 부딪히면 유다가 배신하고자 하는 자신의 의지를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결과 자체 안에 잇는 필연성은 있을 수 없다고 말하면서 스스로를 자위하려고 한다. 당신에게 묻거니와 유다가 배신하지 않으리라고 결심할 수 있다는 진술과 유다가 배신자가 되리라는 것은 필연적이다 는 진술이 어떻게 서로 조화될 수 있는가? 이 두 가지 진술은 서로 모순되고 대립되는 것이 아닌가? 물론 당신은 유다가 자신의 의지에 역행하면서까지 억지로 배신을 강요 받지는 않았다고 말할 것이다. 그러나 이 말이 위의 진술과 무슨 관계가 있는가? 당신은 결과 자체 안에 있는 필연성에 관해 말해 왔었다. 그리고 그것이 필연적으로 결과의 필연성에 의해 수반되는 것이 아니라고 말하면서도 결과 자체 안에 있는 강제성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다. 당신이 대답해야 될 것은 결과 자체 안에 있는 필연성인데 실제 대답한 것은 결과 자체 안에 있는 강제성에 관한 보기를 들었을 뿐이다. 당신은 지금 동문서답하고 있다. 이렇게 된 이유는 당신이 아직 반쯤만 깨어 있어서 결과 자체 안에 있는 필연성이라는 고안은 전혀 쓸모 없는 것임을 알지 못한 데서 생긴 것이다.

 

 

 

 

 

  • ?
    바이블 2018.01.16 01:48

    유다의 배반은 이미 창세전에 예지 되었다고 한다.
    결과적으로는 예정된것과 같은 예지의의 결과로 나타난다.
    문제는 유다가 예지및 예정된 예수를 배반하지 않고 예수가 죽어야만 하는 그시간에 유다가 예수께 돌아서면 성경은 후속타로 다른 방법으로 예수를 죽게 한다는것이다.
    방법은 아브라함이 이삭을 직접 죽일려고 할때 여호와께서 이삭의 죽음을 막으시고 아들로 표상된 양을 직접잡아 예물이 되게 하셨다.
    이 사건은 하나님의 예지 예정된 사건이라도 틀릴수 있다는 전제가 있다고 하는것이다.
    이러한 예를 성경에서 찾아 볼수 있을것이다.
    재미 있는 내용이라 한마디 해봤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7960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7666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849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698
1404 소비 사랑하기, 사랑 소비하기 2 file 흰여울 2018.06.15 68
1403 찌 이야기 file 김균 2018.06.12 129
1402 내가 중재자가 되기는 애시 당초 글렀다 file 김균 2018.06.12 187
1401 작은 별에 고독의 잔을 마신다 흰여울 2018.06.11 65
1400 아름다운 기도 file 흰여울 2018.06.03 93
1399 자녀들이 절대로 들어서는 안될 말들! 버디 2018.05.30 92
1398 죽은 시인의 시가 산 사람의 삶을 바꾸어 놓다. 무실 2018.05.21 92
1397 제 한국 연락처 입니다.(김운혁) 김운혁 2018.05.19 132
1396 미투가 잡는 생사람, 그리고 또 다른 생사람. 김원일 2018.04.20 194
1395 2018년 4월 21일(토) 제2기 제3과 예수님과 계시록(Jesus and the Book of Revelation) (4.15일-4.20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7 48
1394 특별한 미투-이런 것도 미투에 들어간다니 ... 1 김균 2018.04.17 208
1393 이 글 읽은 김에 일회용 컵 많이 사용해도 되겠다 김균 2018.04.17 137
1392 2018년 4월 14일(토) 제1기 제2과 다니엘과 마지막 때(Daniel and the End Time)(4.08일-4.13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4 39
1391 2018년 4월 7일(토) 제1기 제1과 마지막 때를 위한 준비(Preparation for the End Time)(4.01일-4.06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4 20
1390 우리를 대신하여 - 우리 민족의 이름으로 3 녹색세상 2018.04.14 92
1389 10만 명 돌파한 백악관 청원 서명, 응답하라 트럼프! -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촉구, 25일 만에 10만 서명 넘어 녹색세상 2018.04.09 92
1388 한 나라로 함께 사는 세상 <연재>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1) file 녹색세상 2018.04.01 99
1387 남북, 오는 4월 27일 정상회담 개최 합의 - 장소는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의제 추후 협의 녹색세상 2018.03.29 83
1386 북한은 미국과 중국이 원하는 걸 안다 [ 최성흠의 문화로 읽는 중국 정치 ] 북미관계 변화는 북중관계의 변화 녹색세상 2018.03.29 91
1385 2018년 3월 31일(토) 제1기 제13과 청지기 직분의 결실(The Results of Stewardship)(3.25일-3.30금) 장년교과 기억절(아래아한글, MS Word) file 녹색세상 2018.03.28 92
1384 목마른 사슴 & 내게 있는 향유 옥합 - 알리 4차원의 그림자 2018.03.23 121
1383 (사)평화교류협의회[CPC]. <그리스도의 생명과 평화> 시각의 장년 안교교과 해설 (첨부파일) file 녹색세상 2018.03.19 110
1382 미투(Me Too) 참여 2편 우린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8 버디 2018.03.15 294
1381 미투(Me Too) 1편 당하는 자의 고통 - 별것 아닌가? 버디 2018.03.15 122
1380 단일민족의 자부심과 배달민족 DNA의 우수성을 과시하고 싶은 그대들에게 보내는 National Geographic 잡지의 편지 김원일 2018.03.13 179
1379 성경을 읽다가 문득. 3 4차원의 그림자 2018.03.13 255
1378 지혜=생명 나무 1 김운혁 2018.03.12 159
1377 미투가머길레! fmla 2018.03.11 160
1376 여성의 날 원조 김원일 2018.03.09 152
1375 특사단 만난 김정은 첫마디 "남측 어려움 이해한다" - 청와대가 밝힌 대북 특사단 1박 2일 이모저모 녹색세상 2018.03.08 138
1374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김균 2018.03.07 174
1373 초신자의 질문 입니다. - 만인 구원론에 대해 궁금한 점 여쭙니다. 7 4차원의 그림자 2018.02.26 394
1372 최재영목사의 김일성과 안식교 1 지경야인 2018.02.26 270
1371 동고동락 2 file 김균 2018.02.26 236
1370 제발 ! 먹지 마시오 소나무 2018.02.26 199
1369 내 삶의 현장에서의 신앙 소나무 2018.02.25 127
1368 그사람 6 file fmla 2018.02.22 291
1367 50%의 구원과 99%의 구원 8 file 김균 2018.02.18 371
1366 평창 올림픽 NBC 망언 이후 우연히 눈에 띄는 글 소나무 2018.02.11 326
1365 재림마을 어플과 새 찬미가 3 file 김균 2018.02.11 482
1364 제목도 없는 글 3 소나무 2018.02.11 203
1363 조용한 이동네에 첫눈이 온다구요 3 jacklee 2018.02.09 230
1362 “큰 동풍으로“ 부는 바람 4 file 김균 2018.02.06 343
1361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김균 2018.01.24 371
1360 나 혼자 서 있는 게 아니구먼 1 김균 2018.01.21 312
1359 민초를 다시 생각한다 2 김주영 2018.01.20 446
1358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지키기 1 무실 2018.01.20 142
1357 신과 함께-죄와 벌- 2 file 김균 2018.01.14 329
1356 잡초와 화초 소나무 2018.01.13 244
» 유다는 용서받을 수 있는가? 1 소나무 2018.01.13 147
1354 예수께서 죄지을 가능성 과 불가능성 소나무 2018.01.13 84
1353 유투브 퍼오기 1 김균 2018.01.10 221
1352 내게 이런 질문을 한다면 ? 2 소나무 2018.01.07 215
1351 만화 속에서 살았던 나날들 3 file 김균 2018.01.06 337
1350 나만의 축복에 만족하는 사람들 file 김균 2018.01.01 253
1349 모두들 건강한 새해 되세요 file 김균 2018.01.01 122
1348 쓸데없는 잡념들 7 김균 2017.12.29 382
1347 메리 크리스마스 2 1.5세 2017.12.23 260
1346 왜 꼭 그렇게 끝냈어야 했나? 2 김주영 2017.12.20 417
1345 참새 방아간 5 소나무 2017.12.19 257
1344 밤새 안녕들 하십니까? 7 김주영 2017.12.17 383
1343 우리는 왜 구약을 읽는가 김원일 2017.12.16 188
1342 안식교인들 구약 잘 안다며? 이런 주제로 설교하는 안식교 목사 있는가? 그의 발에 입맞추리... 김원일 2017.12.16 265
1341 육신의 일과 영의 일 그리고 비트코인 ( 조회수 49후 수정) 5 무실 2017.12.02 341
1340 지팡이가 되어 소나무 2017.11.26 186
1339 모든것 감사해 file fmla 2017.11.24 174
1338 여자의 길 - 고 육영화 어머님 추모의 글 4 육일박 2017.11.22 319
1337 [부고] 고 육영화 집사님 장례일정 1 1.5세 2017.11.04 302
1336 광화문에 가서 트럼프 엿 먹여야 하는 "Prophetic" 이유 김원일 2017.11.03 183
1335 외국여성들도 눈물 흘린다는 "대한민국 전통 북춤의 화려함" 백향목 2017.11.03 125
1334 인간의 길흉화복에 하나님께서 관여를 할까요? 안 할까요? 2 돈키호테 2017.10.31 251
1333 애자 소나무 2017.10.31 107
1332 세상의 모든 아침 2 소나무 2017.10.28 173
1331 “인공지능도 시(詩)를 쓸 수 있을까?” 소나무 2017.10.28 98
1330 블랙호크다운 소나무 2017.10.28 1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Copyright @ 2010 - 2018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