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01.13 22:45

잡초와 화초

조회 수 2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잡초와 화초(1)

 

 

요즘 ‘정원’을 관리하는 것에 재미가 생겼습니다. ‘정원’이라고 해 봐야 뒷마당의 조그만 빈터에 어수선하게 자라고 있는 잡초들을 뽑아주기도 하고, 화단을 만들어주기도 하는 등 말 그대로 별 것 아닙니다. 또한 어떤 삶의 여유가 있기 때문도 아닙니다. 하지만, 여유가 있기를 소망해 보는 마음 때문에 ‘정원’관리를 시작했습니다. 책상 앞의 유리창으로 통해서 항상 바라다 보이니, 손질해 볼 생각을 하게 된 것입니다.

 

잡초를 뽑아주다가 문득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 잡초를 이렇게 뽑아주어야 하는 것일까? 잡초는 생명이 아닌가? 잡초는 아름답지 아니한가? 측은한 생각들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잔디가 자랄 수 있는 영역을 분할하고, 또한 잔디가 마음껏 번식해 갈 수 있는 영역도 나눠놓았습니다. 줄을 그어서는 여기까지는 잔디, 여기까지는 잡초 하는 식으로 각자가 자랄 수 있는 곳을 표시해 놓은 것입니다. 물론, 화초가 자랄 수 있는 곳도 할당해 두고는 그곳에 장미 몇 그루도 심었습니다. ‘장미의 정원’을 꿈꾸면서 말입니다.

 

그러다가 생각이 또 번졌습니다. 왜 잡초를 잡초라 하고, 화초를 화초라 부르게 된 것일까? 물론 잡초나 화초란 말이 한자어이기 때문에 이 한자말의 어원을 따져 보아야 할것이고, 신라 이두의 원래 발음도 추적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런 연구는 사실상 어원론적 연구입니다. 하지만, 저의 관심은 그것보다는 의미론적인 관심이었습니다. 언어 자체가 도대체 어떻게 발생한 것일까? 하는 것입니다. 성경에는 아담에게 주어진 첫번째 과제가 바로 ‘분류’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름을 붙인다는 것’이 바로 ‘분류’의 행위였고, ‘과학’하는 것이었습니다. 문제는 그 분류의 기준이 무엇이었겠느냐는 것이지요.

 

비트켄슈타인이란 현대언어분석철학자는 언어의 기원은 ‘용례’(Usage)에 있다고 했습니다. 아무렇게나 우발적으로 붙여진 것이 아니라 인간의 공동체적 필요에 의해서 언어가 발생했다는 것입니다. 이전의 언어발생에 대한 이론들에서 진일보했음에 분명합니다. 그래서 language family(어족)나, language game(언어게임)이란 개념을 발전시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 용어를 사용하고 있는 그 공동체의 ‘필요’에 의해서 발생하였다는 것은, 그 공동체의 ‘임의’에 의해서 발생했다는 것과는 별로 다를 바가 없습니다. 화초가 화초라 불리는 것은, 잡초가 잡초라 불리는 것은, 이 잡초, 화초라는 말을 사용하는 한국사람들(혹은 중국사람들)의 의사소통의 필요에 의해서 임의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는 셈이지요.

 

이것을 현대문예이론적인 측면에서 말하자면, 바로 자크 데리다(J.Derrida)나 리챠드 로티(R. Rorty), 스탠리 피쉬(S.Fish) 등으로 대표되는 독자반응(Reader-Response)중심의 비평이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 단어의 발생만 아니라, 문장이나 텍스트 자체의 의미란 독자가 그것들을 읽어가면서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지, 그 문장, 그 단어, 그 텍스트 안에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그 이전의 입장인 저자중심(Author-Centered)의 비평이론에 대한 반발입니다. 이 반발에는 일종의 정당성이 없는 바가 아닙니다. 독자의 반응이 가지는 의미를 충분히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독자의 반응을 지나치게 강조함으로 인해서, 저자(author)의 권위(authority)가 전혀 무시되어버리게 되었다는 것입니다.그래서 ‘저자의 죽음’(death of author)를 선포했습니다. 마치 니이체가 ‘신의 죽음’을 선포한 것과 그 맥이 일통합니다. 바로 이것이 문예비평이론적인 측면에서 살펴본 ‘포스트모더니즘’의 한 현상입니다. 그래서 이제껏 무시되어 왔던 독자의 반응을 최우선시하게 되고, 지금껏 강조되어 왔던 저자를 죽여버리는, 가치의 전도가 전개된 것입니다. 잡초가 오히려 화초로 인정이 되고, 화초는 이제 그 영광의 자리를 물려주어야 했던 것입니다.

 

과연 화초를 왜 화초라고 하며 잡초는 왜 잡초인 것일까요? 이런 문제를 이 현대사조들과 더불어서 앞으로 몇 번 다룰려고 합니다. 정원을 다듬으면서 저는 지금 저의 생각의 정원을 다듬고 있습니다.

 

 

 

 

 

잡초와 화초(2)-잡초들의 반란

 

 

 얼마전 한국정가에 ‘잡초론’이 한창이었습니다. 노대통령이 이메일을 통해서 국민들에게 공개서한을 보내는 중에 ‘잡초정치인’들에 대해서 언급했기 때문입니다. 구체적으로 누구를 ‘잡초’라고 했느냐고 시비가 붙은 셈입니다. 실상 스스로 열등감이 있는 사람들이 시비를 걸고 있는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저의 ‘잡초와 화초’론은 정치적 시비가 아니고 철학적, 사상적, 그리고 신학적 시비입니다.

 

기득세력권을 일러 ‘화초’라 하고, 그 기득세력에 의해서 사회의 주변언저리로 물려난 계층을 ‘잡초’라고 할 수도 있고, 또한 사회의 주된 기둥역할을 해왔던 사상(예를 들면 기독교)을 ‘화초’라고 한다면, 주변에 밀려서 제대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이단시되어왔던 사상들을 ‘잡초’라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누가 이렇게 ‘화초’를 ‘화초’라 하고, ‘잡초’를 ‘잡초’라 하였습니까? 과연 기독교가 ‘화초’이고 ‘이단사상’은 ‘잡초’인가요? 그래서 모든 ‘잡초’들은 다 뽑아버려야 할 대상이더란 말인가요?

 

문제의 발단은, ‘잡초’들이 반란을 도모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목소리를 모았습니다. ‘잡초’들이었던 노동자프롤레타리아트들이 혁명을 일으켰습니다. ‘잡초’라고 규정한 사람들은, ‘잡초들’ 스스로가 아니라, 바로 ‘화초’들의 권력계층에 의해서 저질러진 음모라고 고함을 쳤습니다. ‘화초’가 ‘화초’인 것은 오직 하나, 권력계층의 힘 때문이라고 보았습니다. 그 힘을 꺾어버리고 대신 그 힘을 ‘잡초’가 차지하면, ‘잡초’는 이제 ‘잡초’가 아니라 ‘화초’가 될 수 있다고 여겼던 것입니다. ‘잡초’들의 소리는 더욱 커져갔습니다. 프로이드의 무의식개념이 마르크스의 혁명이론에 힘을 더해 주었고, 이제 문예비평이론들이나 해석학에서조차 그런 ‘잡초’들의 반란에 정교한 이론들을 제공해 주었습니다. 자크 데리다, 미셀 푸코, 롤랑 바르트 등의 이론가들이 입을 모아서 외쳤습니다. 세상의 ‘잡초’들이여 반항하라! 이 세상에 ‘잡초’들을 억눌렀던 ‘화초’란, 원래 아무 것도 아닌 것, 우리들의 관습에 의해서 존재한 것, 우리들의 마음에 있는 것, 그 모든 허상들을 깨부수고, ‘잡초’로서 굳건하라. 그리하면 너희들도 곧 화초가 되리니….선지자적 발언들을 하였더랬습니다.

 

이들의 말이 모두 잘못된 것들만은 아니었습니다. 실상, ‘화초’들의 독단주의, 전제주의, 그리고 그 교만과 허영은 너무나 꼴볼견이었습니다. 누가 자신들을 ‘화초’라 불러주었더란 말입니까? 그들은 그들에게 ‘화초’라 이름 붙여진 것이 자신들의 어떤 아름다움, 어떤 향기, 어떤 자태 때문이라고 착각했습니다. 자기들의 모습을 ‘잡초’들에게 비교해 보니, 자기들의 생각이 옳은 것만 같았습니다. 화려한 자신들의 모습이 꼭 ‘잡초’들 ‘위’에 있어야만 된다고 생각하고, ‘잡초’들의 피를 빨아 먹는 것이 당연한 자신들의 생리요, 우주의 질서라고 생각했습니다. ‘잡초’들의 아픔과 고뇌에 대해서는 간혹의 동정심으로 자비를 베푸는 듯 여겼고, ‘화초’의 ‘화초됨’과 ‘잡초’의 ‘잡초됨’은 영구불변의 질서로 하나님이 부여한 것이라고 여겼습니다. ‘화초’들의 이 생각을 간파한 ‘잡초들’의 이론가들은 그 생각을 파괴시켜야 한다고 여겼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외쳐대기 시작했습니다. 너희들의 ‘신’이란 죽었다. 우리들에게는 신이 필요 없다. 우리 스스로 살아가겠다. 간섭하지 말아라.

 

 

 

 

잡초와 화초(3)-화초의 바벨론유수

 

 

교회권력과 국가권력과의 관계를 흔히들 ‘바벨론유수’라는 말로 표현합니다. 북쪽이스라엘이 앗수르제국에 의해서 망하게 되고, 기어이는 남쪽 유다왕국이 그 당시의 제국이었던 바벨론에 의해서 망한 뒤, 그 공무원들, 귀족들이 거의 대부분 바벨론지역으로 포로되어 지냈던 70여년의 기간을 ‘바벨론 유수’라고 합니다. 선택받았다고 생각했던 유다왕국이 멸망당하게 된 것이나 포로생활한 것을 일러 말합니다. 세상사람들에 의해서 조롱을 당하고 손가락과 멸시를 당하는 것을 일러 말하기도 합니다. 종교개혁당시의 마틴 루터가 그 당시의 로마천주교에 의해서 왜곡되고 변질된 상태로 있었던 교회를 일러, ‘교회의 바벨론유수’라고 칭하였습니다. 최근세에 이르러서는 쟈크 엘룰이라는 평신도신학자가 현대문명에 의해서 포위당해 있는, 그리고 그 문화에 의해서 동화되어가는 교회의 모습을 ‘바벨론 유수’라고도 표현했습니다. 교회의 권위와 명예와 영광을 상실해가고 있다고 탄식했었습니다. 교회에 머물렀던 하나님의 영광이 ‘이가봇’했다는 것입니다(삼상4:21).

 

잡초들에 의해서 그 권좌에서 물러나야했던 화초들의 모습이 바로 이것입니다. 그 왕관을 벗기우고, 화려한 옷들과 치장들은 모두 다 제거당했습니다. 심지어는 아랫도리만 아니라, 그 치부까지도 드러났습니다. 그 유방과 음부를 부끄러워 가리고 있는 여인의 모습이 화초의 모습입니다. 아닙니다. 그렇게 부끄러움이라도 알면 다행이겠습니다.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주변의 외간남자들을 불러들여, 그 침실에서, 그 침대 위에서, 삯도 받지 않은 채로, 음탕한 신음소리를 흘리면서, 남자들과 혼음하고 있는 간부의 모습이 바로 현금 화초의 모습입니다. 세상사람들이 손가락질하는 데 그 손가락질 하는 것도 개의치 않고, 뻔뻔스럽게도 값싼 향수냄새를 흘리면서, 게슴츠레한 눈길로 오히려 유혹의 시선을 던지고 있습니다. 수줍어함으로 오히려 더욱 아름다웠던, 아침이슬을 담뿍 머금고 태양아래에 고고한 자세로 세월을 음미하던 그 모습은 사라졌습니다. 누가 말하지 않아도 진골이라 알아볼만했던 모습또한 사라져 버렸습니다.

 

정원의 역사는 이렇게 끝나버리는 것일까요? 세월은 흐르고, 잡초들의 기세는 여전히 등등하고, 오히려 더욱 강하여지기만 합니다. 이제 온 정원은 잡초들 천국이 될 듯도 싶습니다. 더욱 더 왕성하게 그 뿌리를 벋어가고, 그 뿌리와 잎새들 사이에서 숨을 죽이듯이 화초들은 허덕거리고 있습니다. 그 속에서, 바로 그 속에서, 화초들의 반성이 시작되었습니다. 아니 더욱 정확하게 말하자면, 반성하는 화초들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생각하는 갈대’마냥, 생각하는 화초들이 생기기 시작한 것입니다. 생각하다가, 자신의 잘못을 근본적으로 되짚어 보게 되었습니다.

 

 왜 이렇게 세상이 돌아가게 된 것일까? 과연 하나님의 영광은 어디로 갔는가? 이가봇된 그 영광을 어떻게 하면 다시 되돌릴 수 있는 것일까? 특별히 잡초들에 대해서 보여주었던 자신의 어린애같았던 치기들이 부끄럽기만 했습니다. 화초인 자신만이 절대의 진리와 가치를 가졌던 양, 잡초를 무시하고, 학대하고, 은연중에 자기의 아름다움에 젖어 뽐내었던 모습이 너무 유치하게만 여겨졌습니다. 자기의 하나님만이 절대의 하나님이고, 진리의 하나님이라고 여기고, 잡초들의 하나님을 ‘우상’이라고 폄하했던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짓이었는 지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참 하나님이란, 화초만을 만드신 하나님이 아니라, 바로 잡초까지도 만드신 분이심을 깨닫기 시작했습니다. 바울은 서쪽으로 보내신 분만이 아니라, 달마를 동쪽으로 가게 하신 분도 또한 하나님이신 것을 깨달았습니다. 노자,공자, 싣달타, 마호메트 속에서 역사하셔서, 나름대로의 제 몫을 역사 가운데서, 그 지역의 문화와 역사 가운데서 감당하게 하시고, 바벨론, 이집트 뿐만 아니라, 중국, 인도 그리고 숨겨졌던 아메리카까지도 주관해 오셨던 분이심을 깨닫기 시작했습니다. 아니, 까아만 밤하늘의 대우주를 넘어서, 지금도 빛을 이름없이 발하고 있는 그 별을 조성하시고, 운행하시는 분이 바로 하나님이심을 깨달았습니다. 천국만 아니라, 지옥도 통치하시는 분이 하나님이시고, 선과 빛만이 아니라 악과 재앙까지도 창조하시고 다스리시는 분이 참 하나님이심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하나님 앞에서, 화초는 울고 울고 또 울었습니다. 자신의 무식과 교만에 대해서 치를 떨며 탄식했습니다. 하지만 그것으로 끝이 난 것이 아닙니다. 그 탄식과 회개가운데서, 조금씩 환하게 비쳐오는 빛을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인식의 지평이 새롭게 전개되는 것 같았습니다. 역사의 새로운 새벽이 동터오는 것이었습니다.

 

 

 

 

 

잡초와 화초(4)-화초들의 고토귀환(I)

 

 

 어떤 형제가 저의 홈피 사랑방에 ‘누가 신이 죽었다 하는가?’하는 류의 글을 실은 적이 있습니다. 오히려 더 많은 현대인들 가운데에 하나님에 대한 신앙이 회복되고 있는 영적 기류에 대해서 지적한 글이었습니다. 이것은 요즘 사회학자들이 굉장히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영적인 차원에 대해서 둔감합니다. 이런 회복(?)의 기류를 잘못 이해하면, 그 가운데 흐르고 있는 영적 메시지를 놓쳐버리기 쉽습니다. 그 영적 메시지는, ‘오히려 초라한 화초들의 고토귀환’이라는 것입니다.

 

 고레스의 영에 의해서 이스라엘사람들이 바벨론 유수의 복역을 마치고 되돌아 온 사건을 기억하십니까? 그들은 스룹바벨을 진두로 해서 세워둔 성전과 그 이전 영광을 회상하면서, 그들은 오히려 울었다고 했습니다. 그럼 울음 속에는 도래할 메시야에 대한 희망이 뒤섞인 탄원들이 있었습니다. 이것은 또한 잡초들의 번성에 숨이 막힌 화초들의 자기반성과 영적 자각을 통하여 인식하게 된 새로운 현대의 영적 상황을 반영해주기도 합니다. 이전에 절대적인 진리를 자기들만 소유하고 있다고 자부심을 가지고, 그 자부심으로 잡초들을 학대하고 무시하고 깔아 뭉개어 버렸더랬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화초들의 그 ‘절대적 진리’라는 것 속에 계셨던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 ‘절대적 진리’는, 모든 초목들(화초나 잡초를 모두 포함)의 인식의 한계 저편에 계시기 때문에, 화초들에게만, 소유당하여 질 것도 아니었더랬습니다. 잡초들의 선지자들이 이것을 고발하고 폭로했습니다. 그들이 오히려 진리의 일면을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들 잡초들(의 선지자들)의 문제점은, 그 논리를 ‘절대화’시켰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모든 것이 상대적이라고 하는 논리를 참으로 절대화시키게 되면, 자신들의 모든 것이 상대적이라는 그 논리 조차도 상대적이어야 합니다. 그들의 논리는 자기모순을 안고 있습니다. 절대적 진리를 인식할 수 없기 때문에 모든 것은 상대적이고, 더 나아가서 절대적 진리는 없다(신은 죽었다, 저자는 죽었다 등)고 선포한 것 또한, 잡초들의 지나친 자기교만(hybris!)였습니다.

 

이제 화초들은 겸손해 졌습니다. 자기들의 ‘절대적인 진리’를 ‘절대적’으로 파악하고 이해하고 소유한다는 것이 불가능한 줄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진리가 거세되어지고, 길들여 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았습니다. 절대적인 진리는 절대적인 진리입니다. 하나님은 하나님이십니다. 문제는, 바로 우리의 인식의 한계에 있습니다. 이 인식의 한계가 더욱 절박한 것이 된 것은, 인생(화초든 잡초든)이 피조되었다는 상황 뿐만 아니라, 그 피조된 인생이 죄 가운데 떨어졌다는 타락 때문입니다. 에덴동산에서조차도 해석학이 있었을 뿐만 아니라(데리다의 주장), 그 해석학은 타락으로 인하여 더욱 왜곡되고, 변질되어서, 자기중심의 해석만을 조장하는 것이 되었습니다. 그 타락은 이브가 아담에게 나무를 가리키면서 ‘tree’라고 했을 때 그 말을 ‘three’라고 해석하는 정도가 아니라, 자기에게 주는 과일을 하나님의 계명을 어기는 것으로서가 아니라, ‘선물’로서 곡해하게 된 것을 의미합니다.

 

화초들이 겸손해졌다는 것은, 그런 곡해의 과정과 본질을 좀 더 잘 이해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인식이라는 것이, 어떤 가치중립적인 객관적 프로세스가 아니라, 그 인식자의 인격과 가치가 개입되는 프로세스임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머리(과학)와 가슴(예술)이 뗄래야 될 수 없이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는 유기체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신앙(종교)란 그런 유기체인 것입니다. 마음과 목숨, 힘과 뜻을 “다해야”만 파악되고 또한 실천할 힘과 동기를 얻게 되는 것이 바로 진리임을 알게 된 것입니다. 진리를 이해한다 함은 오히려 진리에 의해서 이해당하는 것이고, 진리에 의해서 해석당하고, 진리에 의해서 노출되고, 진리에 의해서 오히려 폭로되는 것을 의미한다는 것도 깨달았습니다. 그것 없이는 진리를 아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아는 것은 오히려 하나님에 의해서 알려지는 것입니다. 그러니, 진리를 안다고 해서, 교만해질 수 없습니다. 교만해진다면, 그것만으로 아직 진리를 알아야 할 만큼 알 지 못한다는 것을 증명해 주는 셈이 되어버립니다.

 

진리를 파악함으로서가 아니라, 오히려 진리에 의해서 파악됨으로서 이르게 되는 진리에의 확신-“겸손한 확신”입니다. 화초들은 이 겸손한 확신, 그러면서도 뜨거운 확신에 이르러, 이전 영광을 회상하며, 부끄러움과 소망이 뒤범벅이 되어서 우는 것입니다

 

 

 

 

잡초와 화초(5)-화초들의 고토귀환(2)

 

 

불확실한 시대 가운데서도, 확신에 이를 수 있되, 그 확신은 “절대적 확신”이 아니라, “겸손한 확신”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확신이 확신이려면, 절대적 확신이어야 한다는 것은, 바벨론유수 이전의 화초들의 사고방식에서 말미암은 것입니다. 확신이 확신이되, 절대적 확신이 아니면서도, 이를 수 있는 확신, 바로 ‘겸손한 확신’이 있을 수 있다는 것, 바로 이것이야말로, 바벨론유수의 경험을 통하여, 화초들이 뼈저리게 체험하게 된 것입니다. 하나님은 화초들 자신들이 생각하는 “절대적 진리” 안에 갇혀 계시는 분이 아니라, 그 “절대”의 한계까지도 넘어서 계시는 분이심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그 “절대적 진리”조차도 “상대적”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그 “상대적이면서도 절대적인” 진리를 넘어서 계시는 하나님을 믿고, 그 하나님에 의해서 만나진 바 되고, 해석된 바 되어지고, 파악된 바 되어졌다는 확신, 이것이 바로 “겸손한 확신”을 가능케 하는 인식의 틀이 되었습니다. 결코 “거세된 진리”도, “길들여진 진리”도 아닙니다. 화초가 화초인 것은, 거세되고, 길들여졌기 때문이 아닙니다. 잡초가 잡초인 것이 그 반대이기 때문이 아닙니다.화초와 잡초 사이에 있는 그 경계의 선이 애매모호한 언어의 “게임규칙”이 적용되어야만 설명되겠지만, 그 애매모호함 조차도, “규칙”인 셈입니다(뭐 이렇게 어려운 얘길?).

 

이제, 고토로 돌아온 화초들은 새로운 세계가 자신들 앞에 놓여져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새로운 인식의 지평선이 저 멀리 보입니다. “화초”와 “잡초”의 구분이 더욱 애매모호하면서도, 서로간에 그 기능과 역할을 인정하고, 자신들의 존재의 목적과 이유란, 화초 자신을 위해서, 잡초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화초는 잡초를 위해서, 잡초는 화초를 위해서, 그리고 서로는 잡초와 화초를 존재케 하신 바로 그 분의 영광과 존귀를 위해서, 호흡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그 깨달음 가운데서 살아가는 세상, 바로 “Zion”의 이상과 꿈이 그 지평선 상에 떠오른 것을 바라봅니다. ‘메트릭스’의 ‘Zion’은 이 성경의 비젼으로서의 Zion과 비교하면, 너무 저급합니다. 너무 센슈얼하고, 너무 경쟁적입니다. 아직도 분열을 극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바로 가짜 Zion입니다.

 

 

잡초 안에 얼마나 많은 세포핵이, 그 세포핵 속에 얼마나 많은 양성자, 전자와 중성자가 존재하는 지 아십니까? 잡초가 얼마나 많은 우주의 신비들을 담지하고 있는 지 아십니까?저 넓은 광활한 대우주의 신비만큼이나 오묘하고, 심오한 진리들이 바로 길거리에 이리저리 채이는, 잡초 안에 담겨져 있는 것을 아십니까? 일종의 소우주지요. 바로 그 소우주는 대우주로 통하는 접촉점입니다. 바로 당신 옆에 있는, 당신이 잡초라고 여기는 형제나 자매는 바로 당신이 그렇게 찾고 있는 바로 그 분의 형상입니다. 바로 그 분, 절대를 넘어서는 바로 그 분이 바로 당신 옆에 있는 “잡초”를 통해서 “당신”을 보여주십니다. “어느 때나 하나님을 본 사람이 없으되 만일 우리가 서로 사랑하면 하나님이 우리 안에 거하시고 그의 사랑이 우리 안에 온전히 이루느니라”(1요4:12). 이 대우주는 일종의 “원소”나 “입자”로 되어 있는 것만이 아니라, 또한 “파동”으로 되어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우주는, “존재”이면서 또한 “과정”입니다. 존재만도 아니고, 과정만도 아닙니다. 입자이면서 파동이고, 파동이면서 입자입니다. 도덕론적 판단으로서가 아니라, 인식론적 측면에서라면, “색증시공, 공즉시색”이랄 수 있습니다. 그 신비 앞에 우리는 잠잠할 수 밖에 없습니다. 겸허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아제아제 바라아제 모지사바하”론 그 분을 파악할 수 없습니다.

잠잠히 그 분의 구원을 지켜 보아야 합니다.

그럴 때에, 오히려 내가 그 분의 손에 붙잡혀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내가 그 분의 아시는 바가 될 때, 내가 진정 그 분을 알게 되는 것이지요.

이 하나님을 알고 계십니까?

나의 모든 신경세포 속에, 나의 혈액 속의 적혈구, 백혈구로도 계시면서, 나의 모든 것을 뛰어넘어 계시는 분,

나의 지각과 인식과 존재의 모든 한계들을 넘어서서 계시는 바로 그 분에게 사로잡힌 바 되셨나요?             <펌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7965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7701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851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705
1413 2018년 7월 7일(토) 제3기 사도행전(The Book of Acts). 제1과 너희가 내 증인이 되리라(You Will Be My Witnesses) (7.01일-7.06금) [아래아한글][MS 워드] file 새벽공기 2018.07.13 19
1412 2018년 7월 14일(토) 제3기 사도행전(The Book of Acts). 제2과 오순절(Pentecost) (7.08일-7.13금) [아래아한글] [MS워드] file 새벽공기 2018.07.13 26
1411 단상 김균 2018.07.11 160
1410 사람이 변할수 있을까? 3 Rilke 2018.07.11 137
1409 내 아들이 게이라니... 김원일 2018.07.04 129
1408 [삼육대학교] 스미스교양대학 ACE+ 성과확산 국제포럼(2018.07.04수)과 한국문학과종교학회 국제학술대회(07.04수-05목) [아래아한글] [MS워드] file 새벽공기 2018.07.03 41
1407 구천 김균 2018.07.01 173
1406 성소수자에게 직접 듣는다: 초청합니다. 7월 8일. 김원일 2018.06.28 95
1405 부고: 고 조도영 집사님 주안에서 잠드셨습니다 2 1.5세 2018.06.21 216
1404 소비 사랑하기, 사랑 소비하기 2 file 흰여울 2018.06.15 160
1403 찌 이야기 2 file 김균 2018.06.12 244
1402 내가 중재자가 되기는 애시 당초 글렀다 1 file 김균 2018.06.12 304
1401 작은 별에 고독의 잔을 마신다 흰여울 2018.06.11 84
1400 아름다운 기도 file 흰여울 2018.06.03 107
1399 자녀들이 절대로 들어서는 안될 말들! 버디 2018.05.30 118
1398 죽은 시인의 시가 산 사람의 삶을 바꾸어 놓다. 무실 2018.05.21 104
1397 제 한국 연락처 입니다.(김운혁) 김운혁 2018.05.19 162
1396 미투가 잡는 생사람, 그리고 또 다른 생사람. 김원일 2018.04.20 217
1395 2018년 4월 21일(토) 제2기 제3과 예수님과 계시록(Jesus and the Book of Revelation) (4.15일-4.20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7 66
1394 특별한 미투-이런 것도 미투에 들어간다니 ... 1 김균 2018.04.17 233
1393 이 글 읽은 김에 일회용 컵 많이 사용해도 되겠다 김균 2018.04.17 149
1392 2018년 4월 14일(토) 제1기 제2과 다니엘과 마지막 때(Daniel and the End Time)(4.08일-4.13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4 46
1391 2018년 4월 7일(토) 제1기 제1과 마지막 때를 위한 준비(Preparation for the End Time)(4.01일-4.06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4 26
1390 우리를 대신하여 - 우리 민족의 이름으로 3 녹색세상 2018.04.14 100
1389 10만 명 돌파한 백악관 청원 서명, 응답하라 트럼프! -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촉구, 25일 만에 10만 서명 넘어 녹색세상 2018.04.09 96
1388 한 나라로 함께 사는 세상 <연재>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1) file 녹색세상 2018.04.01 104
1387 남북, 오는 4월 27일 정상회담 개최 합의 - 장소는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의제 추후 협의 녹색세상 2018.03.29 86
1386 북한은 미국과 중국이 원하는 걸 안다 [ 최성흠의 문화로 읽는 중국 정치 ] 북미관계 변화는 북중관계의 변화 녹색세상 2018.03.29 95
1385 2018년 3월 31일(토) 제1기 제13과 청지기 직분의 결실(The Results of Stewardship)(3.25일-3.30금) 장년교과 기억절(아래아한글, MS Word) file 녹색세상 2018.03.28 104
1384 목마른 사슴 & 내게 있는 향유 옥합 - 알리 4차원의 그림자 2018.03.23 127
1383 (사)평화교류협의회[CPC]. <그리스도의 생명과 평화> 시각의 장년 안교교과 해설 (첨부파일) file 녹색세상 2018.03.19 120
1382 미투(Me Too) 참여 2편 우린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8 버디 2018.03.15 305
1381 미투(Me Too) 1편 당하는 자의 고통 - 별것 아닌가? 버디 2018.03.15 125
1380 단일민족의 자부심과 배달민족 DNA의 우수성을 과시하고 싶은 그대들에게 보내는 National Geographic 잡지의 편지 김원일 2018.03.13 187
1379 성경을 읽다가 문득. 3 4차원의 그림자 2018.03.13 264
1378 지혜=생명 나무 1 김운혁 2018.03.12 172
1377 미투가머길레! fmla 2018.03.11 171
1376 여성의 날 원조 김원일 2018.03.09 158
1375 특사단 만난 김정은 첫마디 "남측 어려움 이해한다" - 청와대가 밝힌 대북 특사단 1박 2일 이모저모 녹색세상 2018.03.08 144
1374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김균 2018.03.07 183
1373 초신자의 질문 입니다. - 만인 구원론에 대해 궁금한 점 여쭙니다. 7 4차원의 그림자 2018.02.26 407
1372 최재영목사의 김일성과 안식교 1 지경야인 2018.02.26 289
1371 동고동락 2 file 김균 2018.02.26 249
1370 제발 ! 먹지 마시오 소나무 2018.02.26 207
1369 내 삶의 현장에서의 신앙 소나무 2018.02.25 133
1368 그사람 6 file fmla 2018.02.22 299
1367 50%의 구원과 99%의 구원 8 file 김균 2018.02.18 389
1366 평창 올림픽 NBC 망언 이후 우연히 눈에 띄는 글 소나무 2018.02.11 330
1365 재림마을 어플과 새 찬미가 3 file 김균 2018.02.11 519
1364 제목도 없는 글 3 소나무 2018.02.11 207
1363 조용한 이동네에 첫눈이 온다구요 3 jacklee 2018.02.09 234
1362 “큰 동풍으로“ 부는 바람 4 file 김균 2018.02.06 347
1361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김균 2018.01.24 438
1360 나 혼자 서 있는 게 아니구먼 1 김균 2018.01.21 314
1359 민초를 다시 생각한다 2 김주영 2018.01.20 464
1358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지키기 1 무실 2018.01.20 144
1357 신과 함께-죄와 벌- 2 file 김균 2018.01.14 339
» 잡초와 화초 소나무 2018.01.13 252
1355 유다는 용서받을 수 있는가? 1 소나무 2018.01.13 150
1354 예수께서 죄지을 가능성 과 불가능성 소나무 2018.01.13 88
1353 유투브 퍼오기 1 김균 2018.01.10 227
1352 내게 이런 질문을 한다면 ? 2 소나무 2018.01.07 218
1351 만화 속에서 살았던 나날들 3 file 김균 2018.01.06 343
1350 나만의 축복에 만족하는 사람들 file 김균 2018.01.01 256
1349 모두들 건강한 새해 되세요 file 김균 2018.01.01 124
1348 쓸데없는 잡념들 7 김균 2017.12.29 389
1347 메리 크리스마스 2 1.5세 2017.12.23 264
1346 왜 꼭 그렇게 끝냈어야 했나? 2 김주영 2017.12.20 422
1345 참새 방아간 5 소나무 2017.12.19 262
1344 밤새 안녕들 하십니까? 7 김주영 2017.12.17 392
1343 우리는 왜 구약을 읽는가 김원일 2017.12.16 191
1342 안식교인들 구약 잘 안다며? 이런 주제로 설교하는 안식교 목사 있는가? 그의 발에 입맞추리... 김원일 2017.12.16 271
1341 육신의 일과 영의 일 그리고 비트코인 ( 조회수 49후 수정) 5 무실 2017.12.02 344
1340 지팡이가 되어 소나무 2017.11.26 190
1339 모든것 감사해 file fmla 2017.11.24 1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Copyright @ 2010 - 2018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