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02.11 00:01

제목도 없는 글

조회 수 203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금으로 10여년전 쯤,

내가 진주에서 인턴으로 근무할 때의 이야기이다.

공사장에서 추락 사고로 뇌를 다친 26살의 한 젊은이가 새벽에

응급실로 실려왔다.

감동적인 글

이미 그의 얼굴과 머리는 심하게 손상되어 원래 모습을 전혀

알아 볼 수 없었고 의식은 완전히 잃은 후였다.

서둘러 최대한의 응급 조치를 했으나 살 가망은 거의 없을 것 같았다.

감동적인 글

이미 식물인간이 된 상태나 마찬가지인 그가 호흡기를 달고

중환자실에 누워 있는 그날 아침,

나는 착찹한 심정으로 그를 지켜보았다.

 

심전도를 체크하는 기계 쪽으로 시선을 돌리는 순간 나의 가슴은

'쿠궁' 내려앉잖다.

규칙적이고도 정상적이 심장 박동을 나타내던 곡선이 갑자기

웨이브 파동으로 바뀌었던 것이다.

 

힘차고 반복적이고 정상적인 인간의 심장 박동에서 점차 약해지며

그 힘을 잃어가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었으며 그것은 곧 죽음이

가까이 옴을 의미했다.

 

보통 이러한 곡선이 나타난 이후 10분 이상을 살아있는 이는

나는 본 적이 없었다.

 

그의 운명이 목전에 다가왔음을 느낀 나는 중환자실을 나와서

기다리고 있는 가족들에게 환자가 운명할 때가 되었으니

와서 임종을 지켜보라고 일렀다.

감동적인 글

이미 가족들은 환자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포기 한 채

그의 죽음을 기정 사실로 받아들이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젊은이의 부모님과 일가 친척인 듯한 몇몇 사람드리 슬피 울며

이미 시체나 다름없이 누워있는 그에게

마지막 작별을 고하는 모습을 보며 나는 무거운 마음으로

중환자실을 나왔다.

 

간호사에게는 심전도 파동이 멈추면 곧바로 영안실로 옮기라고

일러두었다.

감동적인 글

다른 환자를 보고 잠시후 다시 그 중환자실을 지나치면서 나는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1시간이 지난 아직도 그의 심장 박동이 느린 에이브 파동을

그리며 살아있는 것이었다.

 

이런 경우를 나는 그 이전에도 그 이후에도 본 적이 없었다.

정말 신기하게 생각되어 지면서도 쉽게 믿을 수가 없었다.

 

그날 오후는 쏟아지는 응급 환자들을 돌보며 더 이상은 그에 대해

생각 할 겨를이 없었다.

 

응급실은 거의 매일이 전장의 야전 병원 같은 분위기였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자는 둥 마는 둥 그날 밤을 보냈다.

 

다음날 아침. 나는 왠지 갑자기 생각이 들어 다시 그 중환자실을

가 보았다.

감동적인 글

 

물론 지금쯤은 아무도 없는 빈 침대이거나 다른 환자가 누워있으리란

당연한 생각으로였지만 웬지 그의 생각이 머리 속에 떠나지 않음은

스스로도 부정할 수 없었다.

 

방에 들어선 순간 나는 다시 한번 나의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아직도 그가 있었다.

 

 

더 없이 나약하지만 끊이지않은 곡선을 그리며 그의 영혼은

아직 거의 몸을 떠나지 않고 있었던 것이다.

그것을 본 나는 무언가를 느꼈다.

 

웬지 이 세상에서 그가 쉽게 떠나지 못할 그 어떤 이유라도

있는 것일까?

감동적인 글

이것은 과학적, 의학적 상식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경우였다.

나는 의학적 지식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그 이상의 어떤 존재를

그 순간 무의식주에 감지했던 것 같다.

 

 

하루가 다시 그렇게 지나고 그의 심전도가 웨이브 파동을 그린지

장장 이틀이 지났다.

다음날 아침, 나는 다시 중환자실에 가보았다.

 

그의 신체는 죽은 것과 다름없었지만 영혼은 어떠한 이유인지는

몰라도 아직까지 더없이 미약하게나마 이세상에 오래도록

머물고 있었다.

 

심전도를 나타내는 모니터 화면이 그 상황을 보여주고 있었고

나의 예사롭지 않은 느낌 역시 그것을 뒷받침 해주고 있었다.

 

그때 갑자기 한 젊은 여인이 중환자실로 들어왔다.

이제까지 보호자 중에 없었는데, 마치 멀리서 갑작스런 연락을 받고

급하게 온 듯했다.

 

젊은이의 애인인 듯 했는데 마치 넋이 나간 사람처럼

제대로 환자를 쳐다보지도 못하고 창백한 얼굴로

금방이라도 바닥에 쓰러질 것만 같았다.

 

그의 곁으로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나는 한 옆으로 비켜주었다.

젊은 여인은 말없이 눈물을 흘리며 가까스로 침대 옆에 섰다.

 

 

바로 그 순간.....

갑자기 그의 심전도 파동이 멈추었다.

 

모니터 화면에서 끊임없이 지속되던 웨이브 파동이

한순간 사라지고 마치 전원이 꺼진 것 같은 한줄기 직선만이

화면에 나타났다.

 

이틀간 미약하게나마 뛰어왔던 그의 심장이 바로 그때

멈춘 것이었다.

내가슴은 순간 서늘해지면서 웬지모를 거대한 느낌에 사로잡혔다.

감동적인 글

이젠 정말로 이 세상을 떠난 그와 그의 곁에 남겨진 여인을 두고

나는 중환자실을 빠져나왔다.

 

그의 임종 소식을 전하고 나는 보호자 중의 한 사람에게 방금 온

그녀가 누구인지 물어보았다.

내게는 그녀가 그의 삶을 오늘까지,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로 연장시킨

어떤 존재로까지 여겨졌던 것이다.

 

그녀는....

결혼한 지 3개월에 접어드는 그의 부인이었고 뱃속에 아기를 임신

중이었다.

놀라움과 마음 속 깊숙이 형성할 수 없는 감정의 파도가 밀려옴을

느끼며 나는 그 순간 내가 해야할 행동이 무엇인지를 깨달았다.

 

그녀가 나오기를 기다렸다가 나는 그녀에게 다가갔다.

그리고 이야기해 주었다.

 

세상을 떠나기 전에 당신과 뱃속의 아기를 만나기 위해 그가

얼마나 그 오랬동안 죽음과 삶의 경계에서 사투를 벌이면서

오랜 시간을 기다렸는지....

얼마나 힘겹고 가슴 아픈 영혼의 기다림이었는지....

 

그리고 그것은 부인과 그의 아기에게 전하는 그의 이 세상

마지막 메시지라고....

그것은 바로 사랑의 작별 인사라고....

 

듣고 있는 그녀의 눈에서 넘치는 눈물을 바라보며 나는

두려움과 함께 어떠한 경외심까지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애절하고 아름다운 사랑을 간직한 한 영혼이 바로 위 곁을

떠나는 순간이었다.

 

나는 영혼의 존재를 믿는다.

 

존재를 믿을 뿐 아니라 생생히 느꼈고 경험했다.

그리고 그 존재를 이끌어주는 가장 큰  힘이 인간의 사랑이라는 것

역시...

 

우리에게 가장 없어서는 안될 영혼과 사랑의 소중함을 일깨워 준다.

 

-펌-



 

  • ?
    김균 2018.02.11 02:57
    인간의 창조는 하나님의 기적입니다
  • ?
    소나무 2018.02.11 16:39
    전지전능하신 분에게 또 다른 기적이 왜 필요 했는지
    보충설명 좀 해 주세요
  • ?
    김균 2018.02.12 20:26
    요즘 답 없는 물음이 나에게도 많아요
    이런 건 하나님께 물어 봐야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7960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7666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849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698
1404 소비 사랑하기, 사랑 소비하기 2 file 흰여울 2018.06.15 68
1403 찌 이야기 file 김균 2018.06.12 129
1402 내가 중재자가 되기는 애시 당초 글렀다 file 김균 2018.06.12 187
1401 작은 별에 고독의 잔을 마신다 흰여울 2018.06.11 65
1400 아름다운 기도 file 흰여울 2018.06.03 93
1399 자녀들이 절대로 들어서는 안될 말들! 버디 2018.05.30 92
1398 죽은 시인의 시가 산 사람의 삶을 바꾸어 놓다. 무실 2018.05.21 92
1397 제 한국 연락처 입니다.(김운혁) 김운혁 2018.05.19 132
1396 미투가 잡는 생사람, 그리고 또 다른 생사람. 김원일 2018.04.20 194
1395 2018년 4월 21일(토) 제2기 제3과 예수님과 계시록(Jesus and the Book of Revelation) (4.15일-4.20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7 48
1394 특별한 미투-이런 것도 미투에 들어간다니 ... 1 김균 2018.04.17 208
1393 이 글 읽은 김에 일회용 컵 많이 사용해도 되겠다 김균 2018.04.17 137
1392 2018년 4월 14일(토) 제1기 제2과 다니엘과 마지막 때(Daniel and the End Time)(4.08일-4.13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4 39
1391 2018년 4월 7일(토) 제1기 제1과 마지막 때를 위한 준비(Preparation for the End Time)(4.01일-4.06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4 20
1390 우리를 대신하여 - 우리 민족의 이름으로 3 녹색세상 2018.04.14 92
1389 10만 명 돌파한 백악관 청원 서명, 응답하라 트럼프! -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촉구, 25일 만에 10만 서명 넘어 녹색세상 2018.04.09 92
1388 한 나라로 함께 사는 세상 <연재>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1) file 녹색세상 2018.04.01 99
1387 남북, 오는 4월 27일 정상회담 개최 합의 - 장소는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의제 추후 협의 녹색세상 2018.03.29 83
1386 북한은 미국과 중국이 원하는 걸 안다 [ 최성흠의 문화로 읽는 중국 정치 ] 북미관계 변화는 북중관계의 변화 녹색세상 2018.03.29 91
1385 2018년 3월 31일(토) 제1기 제13과 청지기 직분의 결실(The Results of Stewardship)(3.25일-3.30금) 장년교과 기억절(아래아한글, MS Word) file 녹색세상 2018.03.28 92
1384 목마른 사슴 & 내게 있는 향유 옥합 - 알리 4차원의 그림자 2018.03.23 121
1383 (사)평화교류협의회[CPC]. <그리스도의 생명과 평화> 시각의 장년 안교교과 해설 (첨부파일) file 녹색세상 2018.03.19 110
1382 미투(Me Too) 참여 2편 우린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8 버디 2018.03.15 294
1381 미투(Me Too) 1편 당하는 자의 고통 - 별것 아닌가? 버디 2018.03.15 122
1380 단일민족의 자부심과 배달민족 DNA의 우수성을 과시하고 싶은 그대들에게 보내는 National Geographic 잡지의 편지 김원일 2018.03.13 179
1379 성경을 읽다가 문득. 3 4차원의 그림자 2018.03.13 255
1378 지혜=생명 나무 1 김운혁 2018.03.12 159
1377 미투가머길레! fmla 2018.03.11 160
1376 여성의 날 원조 김원일 2018.03.09 152
1375 특사단 만난 김정은 첫마디 "남측 어려움 이해한다" - 청와대가 밝힌 대북 특사단 1박 2일 이모저모 녹색세상 2018.03.08 138
1374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김균 2018.03.07 174
1373 초신자의 질문 입니다. - 만인 구원론에 대해 궁금한 점 여쭙니다. 7 4차원의 그림자 2018.02.26 394
1372 최재영목사의 김일성과 안식교 1 지경야인 2018.02.26 270
1371 동고동락 2 file 김균 2018.02.26 236
1370 제발 ! 먹지 마시오 소나무 2018.02.26 199
1369 내 삶의 현장에서의 신앙 소나무 2018.02.25 127
1368 그사람 6 file fmla 2018.02.22 291
1367 50%의 구원과 99%의 구원 8 file 김균 2018.02.18 371
1366 평창 올림픽 NBC 망언 이후 우연히 눈에 띄는 글 소나무 2018.02.11 326
1365 재림마을 어플과 새 찬미가 3 file 김균 2018.02.11 482
» 제목도 없는 글 3 소나무 2018.02.11 203
1363 조용한 이동네에 첫눈이 온다구요 3 jacklee 2018.02.09 230
1362 “큰 동풍으로“ 부는 바람 4 file 김균 2018.02.06 343
1361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김균 2018.01.24 371
1360 나 혼자 서 있는 게 아니구먼 1 김균 2018.01.21 312
1359 민초를 다시 생각한다 2 김주영 2018.01.20 446
1358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지키기 1 무실 2018.01.20 142
1357 신과 함께-죄와 벌- 2 file 김균 2018.01.14 329
1356 잡초와 화초 소나무 2018.01.13 244
1355 유다는 용서받을 수 있는가? 1 소나무 2018.01.13 147
1354 예수께서 죄지을 가능성 과 불가능성 소나무 2018.01.13 84
1353 유투브 퍼오기 1 김균 2018.01.10 221
1352 내게 이런 질문을 한다면 ? 2 소나무 2018.01.07 215
1351 만화 속에서 살았던 나날들 3 file 김균 2018.01.06 337
1350 나만의 축복에 만족하는 사람들 file 김균 2018.01.01 253
1349 모두들 건강한 새해 되세요 file 김균 2018.01.01 122
1348 쓸데없는 잡념들 7 김균 2017.12.29 382
1347 메리 크리스마스 2 1.5세 2017.12.23 260
1346 왜 꼭 그렇게 끝냈어야 했나? 2 김주영 2017.12.20 417
1345 참새 방아간 5 소나무 2017.12.19 257
1344 밤새 안녕들 하십니까? 7 김주영 2017.12.17 383
1343 우리는 왜 구약을 읽는가 김원일 2017.12.16 188
1342 안식교인들 구약 잘 안다며? 이런 주제로 설교하는 안식교 목사 있는가? 그의 발에 입맞추리... 김원일 2017.12.16 265
1341 육신의 일과 영의 일 그리고 비트코인 ( 조회수 49후 수정) 5 무실 2017.12.02 341
1340 지팡이가 되어 소나무 2017.11.26 186
1339 모든것 감사해 file fmla 2017.11.24 174
1338 여자의 길 - 고 육영화 어머님 추모의 글 4 육일박 2017.11.22 319
1337 [부고] 고 육영화 집사님 장례일정 1 1.5세 2017.11.04 302
1336 광화문에 가서 트럼프 엿 먹여야 하는 "Prophetic" 이유 김원일 2017.11.03 183
1335 외국여성들도 눈물 흘린다는 "대한민국 전통 북춤의 화려함" 백향목 2017.11.03 125
1334 인간의 길흉화복에 하나님께서 관여를 할까요? 안 할까요? 2 돈키호테 2017.10.31 251
1333 애자 소나무 2017.10.31 107
1332 세상의 모든 아침 2 소나무 2017.10.28 173
1331 “인공지능도 시(詩)를 쓸 수 있을까?” 소나무 2017.10.28 98
1330 블랙호크다운 소나무 2017.10.28 1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Copyright @ 2010 - 2018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