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12.25 17:02

은퇴에 대해

조회 수 1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약 10년 전에 나는 나이가 좀 더 많은 Allan에게 

은퇴를 어떻게 하는지 물어보고 그가 알려준 방법들을 적어놓았는데 

10년 동안 그의 제안을 실천하지 못했다. 

그 당시 은퇴연금을 지금보다 조금 더 많이 넣고 이런저런 곳에 넣으라고 했고

또 그는 주식 시세에 대해서도 알려주었다. 

 

 지난 9월 초순경이었다. 함께 일하는 Phil에게 은퇴연금을 어떻게 운영하는지 물어보았다. 

Phil은 함께 일하는 사람들에게 자주 은퇴에 대한 조언을 잘 해주고 

또 그는 자기 은퇴 시기를 모두에게 공개하고 또 그의 시간과 돈의 사용을 

미리 1년전에 치밀하게 계산하는 사람이다. 

그는 직장에서 세금 보고를 하는 명세서를 받는 날 바로 세금 보고를 본인이 하면서 

IRS (국세청) 사람들이 자기 세금으로 하와이 여행가는 꼴을 보지 못하겠다는 것이다. 

( 세금 보고를 늦게 하면 돌려받을 세금으로 국세청 직원들은 하와이 여행을 간다는 것이다.) 

그는 1분과 1전을 계산하고 아끼는 사람이다. 

대학교 농구와 축구 시합하는 날을 1년 전에 미리 알아보고 

시즌 표도 일찍 구한 다음 아들과 함께 타주로 구경을 하러 가기도 한다. 

거의 6개월 전에 주말에 일하는 날을 자신과 바꾸어 달라고 물어본다. 

6개월 뒤에도 주말이 토요일은 안식일이고 다음날이 일요일인 나는 늘 그의 요청을 들어주게 된다. 

그는 일요일 교인인데 주로 교회 경비를 맡고 있다. 

그의 교회는 일요일 2부 예배를 드리는데 총을 소지한 경찰이 입구에 서 있고 

예배 보는 교회 안에는 2명의 교인이 총을 소지하고 경계를 한다는 것이다.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서이다.

그는 주로 주차장 경비를 선다고 했다. 

우리 집 가까이 있는 유대인 회당에 가끔 무장 경찰버스가 대기하는 모습을 보긴 했지만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는데 총을 소지한다는 게 조금은 이상스러웠다. 

 

 Phil은 지난 1년간 그의 은퇴연금이 약 20% 이상 불었다고 했다.

사실 그에게 물었던 이유는 지금까지 별 관심도 없이 조금밖에 넣지 못하던 

나의 은퇴연금이 지난 1년간 겨우 2%밖에 늘지 않은 것을 알고 나서였다. 

나의 연금은 지난 5년간 거의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었는데

그는 거의 배로 불리고 있었다. 

나는 그때 당장 나의 연금을 그가 넣는 곳으로 옮겨 달라고 했다. 

나는 옮길 줄도 몰랐다. 그는 자기 연금 전부를 단기 주식 투자에 넣고 있었다. 

옮기고 나자 나는 조금 흡족했다.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는 나의 은퇴연금이 이제야 조금이라도 불어날 것으로 알고 좋았다. 

자신이 자신을 책임지고 관리하지 않으면 아무도 돌아보지 않는 자유의 미국을 다시 실감하게 된다.

 

 딱 한 달이 지난 10월 초순경 나는 은퇴연금을 들여보았다. 

"으악" 마이너스 9%라고 빨갛게 표시된 것이 아닌가? 

아니 세상에 은퇴연금이 마이너스도 될 수도 있다는 말인가? 

나는 나의 상식으로는 도무지 이해를 할 수가 없었다. 

나의 연금이 그동안은 안정적인 기금에 넣어서 연 2%로 늘다가 

한 달 전 단기 주식 쪽으로 옮겼는데 주식시장이 내려가니 당연히 연금도 내려간 것이다.

 

 그 무렵 나는 Allan에게 다시 은퇴 연금에 관해 물어보았다. 

그는 2000년 인터넷 주식에 투자했다가 큰 손해를 보고 

회복하는데 거의 16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주식의 동향을 한번 훑어보더니 

지난 2년간 주식이 많이 올랐는데 주식에서 나오는 것이 좋다고 조언해주었다. (10월경이다.) 

그리고 그는 현금을 많이 확보해야 좋다고 말해 주었다. 

미국 사람들도 현금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을 알게 되었다.

 

 다시 나는 Phil에게 은퇴연금을 단기 주식에서 장기 안정기금으로 옮기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런데 Phil은 그 말뜻을 이해하지 못 하가다 나중에야 무슨 뜻인지 알겠다고 했다. 

사실 나는 그에게 그의 연금을 옮기기를 바라고 말했다. 

그리고 나는 나의 연금을 다시 안정적인 기금으로 옮겼다.

 

 지난주 Phil은 나에게 지난 두 달 동안 자신의 3년 치 봉급이 은퇴연금에서 날아갔다고 말했다. 

나는 그의 은퇴연금이 그렇게 많은지 몰랐다. 

1전을 아끼는 사람이 수십만 불을 잃었는데도 그는 별로 내색을 하지 않는 것이었다. 

전부 종이로 된 돈 들인 데 조금 지나면 다시 돌아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일하러 올 때마다 모두에게 자신의 은퇴가 이제 몇 주 남았다고 선언하는 Phil의 모습을 떠올리며 

나는 그가 은퇴를 간절히 기다리는 줄을 알기에 안쓰러운 마음을 이루 말할 수 없었다.

 

 Allan을 생각하면 나는 지금도 마음속에서 말할 수 없는 그 어떤 것이 올라온다. 

그는 은퇴를 벌써 넘긴 나이였다. 사람들이 그에게 은퇴 시기를 물으면 

그는 곧 한다고 한 것이 두 해를 넘긴 것이다. 

그는 현금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을 사람들은 알고 있다. 

그리고 은퇴 연금이 이미 두 곳에서 나오는데 왜 계속 일을 하는지 모두 궁금해했다. 

그는 혼자 산다. 누이가 다른 주에 멀리 있고 조카 둘이 있다고 들었다. 

또 그는 암으로 고생하고 있었다고 알게 되었다. 

그는 지난달 중순 아침에 출근을 하지 않았다. 

나는 그에게 일을 인수해 주어야 하는데 오지 않아 팀장에게 알리고 집으로 왔다. 

한 번도 그런 적이 없었고 이틀 전 저녁 그를 보았는데 그는 몸이 몹시 아팠다. 

그날 사람들이 일찍 가는 것이 어떻겠냐고 했는데 거절했다는 것이다. 

그날이 그와의 마지막이었다. 

한 동료가 결국 경찰서에 연락한 다음 우리는 모두 충격에 빠졌다. 

그 자신도 아무도 그의 마지막을 알지 못했고 

측근이라고는 동료들뿐이었는데 아무 말을 남기지 못하고 간 것이다. 

그는 가끔 밤일도 자원했었다. 

그렇게 아픈 몸을 가지고 일을 했는지 모두는 몰랐다. 친구도 없었던 것만 같다.

밤일하는 날 가끔 나에게 자기 도시락을 싸 왔냐고 농담을 던지던 

Allan은 은퇴에 대해 한가지 알려주고 갔다.

 

 대부분 사람이 은퇴를 바라고 또 은퇴를 위해 더 충분한 돈을 투자하지만

정작 은퇴는 할 때까지 사람을 기다리지 않는다.

 

 오늘은 성탄절 기쁜 휴일이다.

평화를 가져오신 이날이 지나고 날이 새면

세상은 다시 2008년 주식시장이 곤두박질하던 날처럼 변할 것이다.

아니 어제 이미 시작이 되었다.

사람들은 앞으로 2년간 시장이 내려갈 것이라고 한다.

다시 회복되는 데는 10년이 더 걸리고

모두의 은퇴 시기는 더 미궁에 빠졌다.

 

  

 Father and So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8005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7940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887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749
1461 포용력와 관용정신이 좋으신 주인장님. 달수 2019.03.17 59
1460 찬미가 434장의 3절 1 김균 2019.03.17 67
1459 누가 저자의 본문을 고쳤나? 3 들꽃 2019.03.16 75
1458 짐승의 수는 666 혹은 616 인가? 들꽃 2019.03.16 34
1457 같이않은 견해를 기대하며 10 들꽃 2019.03.14 122
1456 Wonderful Words of Life 4 Azelina 2019.03.08 135
1455 조사심판 그리고 재림 전 심판 8 김균 2019.03.08 263
1454 밤을 샜으나 10 들꽃 2019.03.06 158
1453 최인훈의 『광장』을 중고등학생들에게 소개하는 것은 불온한 일일까요? 새벽공기 2019.02.09 59
1452 사단법인 평화교류협의회 회원 여러분께 새벽공기 2019.02.06 65
1451 나의 종말관 1 file 김균 2019.01.22 216
1450 난 뉴스타트 안 한다 6 file 김균 2019.01.01 475
1449 안식일(5) 나의 종교 그리고 너의 종교 7 file 김균 2018.12.29 374
1448 안식일(4) 미래의 종교 1 file 김균 2018.12.29 146
1447 안식일(3) 율법의 종교 file 김균 2018.12.29 148
1446 안식일(2) 생활의 종교 file 김균 2018.12.28 182
1445 안식일(1) 쉼의 종교 1 file 김균 2018.12.27 210
1444 기도하지 말자. 화내자. 김원일 2018.12.26 196
» 은퇴에 대해 무실 2018.12.25 150
1442 Merry Christmas 1.5세 2018.12.24 75
1441 에스 독구 메리 봇지 2 file 김균 2018.12.24 183
1440 첫 발자국 박희관 2018.12.13 147
1439 그래 내가 뭐라 합디까? 교리에 목매지 말라고 안 하던가요? 2 file 김균 2018.11.29 523
1438 바울에대한 질문 1 sk 2018.11.28 131
1437 무슨 이야기가 하고 싶었을까? 1 file 김균 2018.11.17 360
1436 SDA/기독교는 바울신학을 지나치게 강조하나 sk 2018.11.05 164
1435 이상구의사는 왜 성경을 안믿으시나요?--김원일이 삭제했음. 1 예언 2018.11.03 483
1434 진정 존경하고픈 두 분 목사님! 2 노루모산 2018.10.30 329
1433 삶과 죽음 1 김균 2018.10.29 221
1432 레위기 11장이 교리가 되어 화잇의 무오성을 짓밟았다. 3 김균 2018.10.25 406
1431 내가 속한 교단이 이 정도뿐이었다니 한심하다 못해 두심하다 11 김균 2018.10.22 725
1430 박진하 님의 "이상구..." 글을 삭제한 이유 1 김원일 2018.10.21 556
1429 겨자 씨알만한 믿음있는자가 있는가? 바이블 2018.09.22 143
1428 (부고) 고 김태곤 장로님 주안에서 잠드셨솝니다, 장례일정 1.5세 2018.09.21 182
1427 죄 짓는것은 법칙이다. 바이블 2018.09.20 103
1426 사탄의 일 김주영 2018.09.17 291
1425 아름다운 성직자. 에르미 2018.09.16 141
1424 내가 평생 예수 믿을 때에 나를 알아 본 것은 1 file 김균 2018.09.15 259
1423 슬슬 정리하는 단계입니다 2 file 김균 2018.09.15 323
1422 +색소폰 으로 듣는 타이스 명상곡 1 박희관 2018.08.09 179
1421 형제를 대하여 라가라 하는 자는 4 file 김균 2018.08.09 746
1420 아무리 여름이 덥지만 3 김균 2018.08.09 176
1419 욕쟁이 영감 3 file 김균 2018.08.07 287
1418 자살의 정당화 file 김균 2018.08.07 188
1417 기독교에서 진보와 보수의 결정적 구분은 '성서해석' 김균 2018.08.04 187
1416 마인드 바이러스 file 김균 2018.07.31 166
1415 마누라는 컴맹입니다 file 김균 2018.07.30 240
1414 상식 하나=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4 file 김균 2018.07.29 294
1413 히브리 사상 4 file 김균 2018.07.29 294
1412 Oksana Shachko (1987.1.31 ~ 2018.7.23) 무실 2018.07.26 94
1411 바리톤 - 윤 사무엘 무실 2018.07.26 94
1410 2018년 7월 7일(토) 제3기 사도행전(The Book of Acts). 제1과 너희가 내 증인이 되리라(You Will Be My Witnesses) (7.01일-7.06금) [아래아한글][MS 워드] file 새벽공기 2018.07.13 71
1409 2018년 7월 14일(토) 제3기 사도행전(The Book of Acts). 제2과 오순절(Pentecost) (7.08일-7.13금) [아래아한글] [MS워드] file 새벽공기 2018.07.13 63
1408 단상 김균 2018.07.11 227
1407 사람이 변할수 있을까? 5 Rilke 2018.07.11 340
1406 내 아들이 게이라니... 김원일 2018.07.04 279
1405 [삼육대학교] 스미스교양대학 ACE+ 성과확산 국제포럼(2018.07.04수)과 한국문학과종교학회 국제학술대회(07.04수-05목) [아래아한글] [MS워드] file 새벽공기 2018.07.03 76
1404 구천 김균 2018.07.01 212
1403 성소수자에게 직접 듣는다: 초청합니다. 7월 8일. 김원일 2018.06.28 153
1402 부고: 고 조도영 집사님 주안에서 잠드셨습니다 2 1.5세 2018.06.21 312
1401 찌 이야기 2 file 김균 2018.06.12 367
1400 내가 중재자가 되기는 애시 당초 글렀다 1 file 김균 2018.06.12 353
1399 자녀들이 절대로 들어서는 안될 말들! 버디 2018.05.30 142
1398 죽은 시인의 시가 산 사람의 삶을 바꾸어 놓다. 무실 2018.05.21 131
1397 제 한국 연락처 입니다.(김운혁) 김운혁 2018.05.19 251
1396 미투가 잡는 생사람, 그리고 또 다른 생사람. 김원일 2018.04.20 248
1395 2018년 4월 21일(토) 제2기 제3과 예수님과 계시록(Jesus and the Book of Revelation) (4.15일-4.20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7 91
1394 특별한 미투-이런 것도 미투에 들어간다니 ... 1 김균 2018.04.17 262
1393 이 글 읽은 김에 일회용 컵 많이 사용해도 되겠다 김균 2018.04.17 167
1392 2018년 4월 14일(토) 제1기 제2과 다니엘과 마지막 때(Daniel and the End Time)(4.08일-4.13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4 59
1391 2018년 4월 7일(토) 제1기 제1과 마지막 때를 위한 준비(Preparation for the End Time)(4.01일-4.06금) [아래아한글] [MS 워드] file 녹색세상 2018.04.14 56
1390 우리를 대신하여 - 우리 민족의 이름으로 3 녹색세상 2018.04.14 120
1389 10만 명 돌파한 백악관 청원 서명, 응답하라 트럼프! -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촉구, 25일 만에 10만 서명 넘어 녹색세상 2018.04.09 107
1388 한 나라로 함께 사는 세상 <연재>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1) file 녹색세상 2018.04.01 112
1387 남북, 오는 4월 27일 정상회담 개최 합의 - 장소는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의제 추후 협의 녹색세상 2018.03.29 9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Copyright @ 2010 - 2018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