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336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상식 하나=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많은 사람들이 이 날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했었다.

그들은 성경을 살펴보고 역사도 살펴보면서 그 날에 대해 부단히 연구했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크리스마스를 예수님의 탄생일로 알고 지키고 있으며,

로마의 디오니시스라는 수도사는 예수님의 탄생년도를 기준으로

BC(Before Christ)AD(Anno Domini : in the year of our(the) Lord)라는

새로운 연도표기법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525년 그의 저서 부활절의 서라는 책에서 이를 처음 사용했는데,

이것을 664년 영국의 윕토비 종교회의에서 채택하였고,

9세기가 되자 유럽 전역으로 확산되어 오늘날에는 전세계에서 사용하기에 이르렀다.

 

디오니시스는 예수님이 태어난 이듬해를 AD1년으로 하고 그 이전을 BC라고 정의했다.

그래서 연도에는 0년이 없다.

그가 이렇게 정한 것은 누가복음의 연대기록을 근거로 하여

그리스도의 탄생이 로마년도 754년에 일어났다고 계산하였기 때문이며,

그래서 그리스도의 탄생년도 다음해의 11일을 새로운 달력의 AD1년으로 산정하였다.

 

예수님께서는 정말로 BC1년에 탄생하셨을까?

 

우선 마태복음과 누가복음을 보면서

이 당시에 이 지역을 다스렸던 통치자들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누가복음 2:1을 보면 가이사 아구스도가 나오는데

이 사람이 로마 황제인 카이사 아우구스투스(옥타비아누스)라는 사람이다.

아우구스투스는 카이사(Caesar, 시저)의 양아들로

세계를 지배한 로마제국의 초대 황제였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가 소년이었을 때, 누가복음 3:1의 가이사 디베료(티베리우스)

그 뒤를 이으며 예수님의 공생애 기간 중 로마황제로 지낸다.

 

마태복음 2:1에 나오는 헤롯왕은 예수님이 태어났을 때

유대와 사마리아, 갈릴리, 이두메 및 시리아 일부지역까지 다스린 분봉왕이었다.

그가 죽자 그의 유언에 따라 아들들에 의해 왕국은 분할통치 되었는데,

맏아들인 아켈라오가 유대와 사마리아를 다스렸으나

폭정으로 인해 백성들은 가이사(황제)에게 파면을 요구하여

예수 그리스도가 태어나고 얼마 되지 않아 폐위되어

로마의 직할령이 되면서 총독을 파견한다.

나머지 헤롯의 영토인 갈릴리지역은 헤롯의 아들인 헤롯 안티파스가 다스렸고,

갈릴리 북동쪽 이두래와 드라고닛(트라코니티) 지역은

안티파스의 동생인 헤롯 빌립이 다스렸다(3:1).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 박도록 내어준 빌라도는

예수님을 헤롯 안티파스에게 보내는데

이는 예수님이 갈릴리 사람이기 때문이었다(23:6~7).

누가는 누가복음과 사도행전에서 이 시대를 다스렸던 왕들과

그 직위에 대해 정확히 기록하고 있어 예수님의 탄생과 관련된 시대상황을

알 수 있게 해 놓아 성경의 기록을 역사적으로 검증할 수 있게 하였다.

 

위에서 열거한 통치자들 중 정확한 연도검증이 가능한 통치자는

가이사 디베료(티베리우스)이다.

누가복음 3:1에 따르면 그가 로마 황제가 된지 15년이 되었을 때

침례요한이 활동을 시작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또한 누가복음 3:21~22에서 예수님이 침례요한으로부터 침례를 받으신 다음부터

공생애 사역을 시작했으며 나이는 30세쯤 되었을 때라고 한다.

디베료는 AD14819일에 로마 황제가 되었고,

디베료 재임 15년인 AD28년에는 누가복음 3:1에서 언급한 모든 공직자들이

그 지위에서 다스리고 있었다.

 

 

헤롯성전

 

따라서 AD28년에 예수님의 나이가 30세였다는 결론에 도달하며,

이를 거꾸로 역산해보면 예수님께서는 BC3년에 탄생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수님께서 탄생하신 년도가 BC3년이라는 것은 요한복음 2:19~20로도 검증이 가능하다.

예수님께서 유대인들에게 이 성전을 헐라고 하시면서

3일만에 내가 성전을 다시 세우겠다고 말씀하시자,

그들은 이 성전을 세우는데 46년이 걸렸는데 네가 3일만에 세우겠다고 하느냐고 반문한다.

이 때가 예수님의 공생애 첫번째 유월절이었다.

 

요세푸스의 유대인 전쟁사에 따르면 성전건축이 BC18년부터 시작되었기 때문에

46년 뒤는 AD29년이 되어 예수님의 공생애 첫 유월절과 정확히 일치한다.

따라서 이 역시 예수님께서 BC3년에 탄생하셨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그런데 역사학자나 기독교에서는 시리아 총독 구레뇨가 BC7~BC4년까지

그 자리에 재임했다고 믿고, 헤롯의 재임기간이 BC37~BC4년이라 하여

예수님의 탄생년도를 BC4년이라고 말한다.

래서 대부분의 역사책에서는 예수님의 탄생을 BC4년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시리아 총독 구레뇨는 2번이나 시리아 총독에 재임했고,

그 첫번째 재임기간이 BC4~BC1년까지인 것으로 새롭게 밝혀졌다.

또한 요세푸스는 마태복음 2:15에 기록된 헤롯의 죽음이

월식이 있던 해의 유월절 직전이었다고 기록하여(유대인의 고대풍습 176)

그가 죽은 때를 밝혀놓고 있다.

천문학적 증거로 과거의 월식을 계산한 결과 BC5~AD4년까지

예루살렘에서 볼 수 있었던 월식은

BC5323일과 915일에 개기월식, BC4312일에 부분월식,

BC119일에 개기월식이 있었다.

BC4년에 있었던 월식은 자정이 넘어 있었던 부분월식이었기 때문에

오히려 BC1년에 있었던 개기월식이 헤롯의 죽음과 더 관련이 있어 보인다.

따라서 헤롯은 BC148일경에 죽었다.

 

만약 헤롯의 죽음을 BC4년으로 보고,

예수님의 탄생도 BC4년으로 보면 성경의 기록과도 모순이 있다.

왜냐하면 요세푸스에 따르면 헤롯은 유월절 직전에 죽었다고 했는데,

이렇게 되면 헤롯은 예수님이 태어나기도 전에 죽은 것이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요세푸스의 기록과 모순이 없으려면 예수님은 최소한 BC5년에 태어나셔야 했으며,

마태복음 2:16의 말씀과도 모순이 없으려면 BC6년에 태어났어야 했다.

 

그러나 헤롯의 죽음을 개기월식이 있었던 BC148일경으로 잡게 되면

마태복음 2:16의 말씀과도 정확히 일치한다.

그 때 헤롯은 박사들로부터 별이 나타난 때를 기준으로 하여

넉넉잡아 2살 이하의 사내아이를 죽였기 때문에

예수님께서는 BC3년에 태어났다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퍼온글)

크기변환_047.JPG

 

사진은 청산도에서

 

  • ?
    바이블 2018.07.30 02:08
    장로님 잘보셨습니다.
    예수님은 bc6년 5월 중순경에 태어 났다고 루터교 평신도가 연구해 놓았습니다.
    유진 폴스틱이라는 사람이 성경과 천문과학을 이용해서 이미 해석해 놓았지요.
    저는 이내용을 알고 안식일교 2300주야 연대기가 가짜라고 생각했지요.
  • ?
    김균 2018.07.30 07:08
    재림교회 연대기는 독자적인 것이 아닙니다
    천주교 대주교인 어쉬의 연대기를 기준으로 모든 예언해석을 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그게 틀렸다고들 하데요
    틀리면 그 연대기를 위시해서 만든 모든 예언 연대기를 고쳐야 하는데
    아마 엄두가 안 날 겁니다
    소위 6000년설도 거기에서 파생된 겁니다
    6000년 지나간지가 언젠데?????
  • ?
    바이블 2018.07.30 20:04
    장로님! 맞습니다.
    어쉬의 연대기는 틀렸지요.
    안식일교회는 빨리 회개 해야 합니다.
    빨리 잘못을 시인하고 불쌍한 교인들 제자리로 같다 놓아야 합니다.
  • ?
    김운혁 2018.09.30 23:41
    BC 5년 아빕월 1일=예수님 탄신일(출 40:2, 마1:23) =69이레 예언의 기산점.예수님은 죄로 무너진 이 세상을 건축하고자 탄생 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8042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8107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934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770
1475 <노출이 심하거나 몸매가 드러나는 옷>을 입은 여자는 <사탄에게 완전히 사로잡힌 것>입니다 17 차도르 2016.09.30 323
1474 힐링 님, 아래의 글을 내려주시기 바랍니다. 2 김원일 2017.08.14 200
1473 히브리 사상 4 file 김균 2018.07.29 304
1472 히딩크가 한국에 다시오면? 히딩크이별눈물 마지막탄 / 2002년 월드컵 전설 대한민국 2017.09.15 69
1471 흑인들은 우범자 5 file 김주영 2016.10.23 149
1470 휴우머니즘 이라는 포스트 모던 신을 갖인 사람들 에게 박성술 2017.03.04 82
1469 휴거설의 근본뿌리는 번역오류 김운혁 2017.01.08 77
1468 휴거설을 탄생시킨 번역오류 ( 눅 17:35) 김운혁 2017.01.10 46
1467 후안무치 점입가경 2 file 김균 2017.01.20 346
1466 회원등록과 로그인 사용자 글쓰기 권한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기술담당자 2017.10.19 216
1465 황금 똥을 싸는 집사들 5 무실 2017.03.27 267
1464 확실하게 두둘겨 주는군요 1 장도리 2017.02.20 152
1463 화잇부인이 오늘날 살아계시면 2 김주영 2016.12.17 253
1462 화잇교도들을 이해해주자. 타고난걸 어찌한단 말인가? 20 입바른소리 2016.11.04 293
1461 화잇과 교황, 화잇과 이만희라는 '전제' 아래 쏟아 놓는 모든 논리는 거짓일 뿐! 1 file 비단물결 2017.09.29 228
1460 화잇, 켈록, 돼지고기 6 file 김주영 2017.04.13 340
1459 화잇 일병 구하기 11 김균 2017.03.26 468
1458 화잇 여사의 비서 Fanny Bolton의 양심선언 2 옆집사람 2017.09.29 425
1457 화면이 달라졌어요 김종현 2016.09.20 16
1456 화면이 달라졌어요 2 김종현 2016.09.20 180
1455 홍준표,, 자기 장인에게 "영감탱이 한 푼도 안줘"막말, 26년간 집도못오게해? 자유당 2017.05.07 65
1454 홍수 전과 후 신의 변덕을 어떤 목사는 이렇게 풀었다. 11 김원일 2017.02.19 318
1453 혼자 살기도 힘든 세상에서 남 걱정 많이도 했네 2 김균 2017.02.22 210
1452 호소 드립니다 엄마사랑 2017.06.21 94
1451 호남합회 임원교체이유 1 예언 2017.03.07 484
1450 형제를 대하여 라가라 하는 자는 4 file 김균 2018.08.09 997
1449 현대종교의 이단까톡 - 이단들이 진행하는 팟빵 알리미 2017.09.30 165
1448 현대미술의 정치혁명 (21) 곰솔 2017.01.25 40
1447 헤어 롤 두 개가 나라와 여성을 구원했다. 4 공동체 2017.03.15 181
1446 헛물 켜기에 달인들 경향 2017.03.19 105
1445 헐~~~ 2016.10.05 146
1444 허물벗기 2 하주민 2017.05.05 119
1443 향수(鄕愁 Nostalgia) - 이동원, 박인수 (정지용 시) nostalgia 2016.09.28 69
1442 행복지수가 가장 높은 나라?(천국 과연 행복한 나라일까?) - 율법에 알러지 반응이 계신분들 ... 청지기 2016.09.10 173
1441 행동하지 않는 안식교인은 부끄럽다 2 광장 2016.11.11 155
1440 핵소 고지의 기적 - 데스몬드 도스 이야기 3 truly 2017.03.03 219
1439 해변으로 가요 2 달수 2016.09.18 90
1438 해돋이 6 file 김균 2016.12.30 387
1437 해금찬양연주 : '목마른 사슴' , '시편 8편' ,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네' 눈장 2017.05.09 59
1436 해군 "잠수함 가능성 0" vs 자로 "레이더 공개부터" 1 네티즌 2016.12.27 60
1435 함성 무명 2016.12.03 83
1434 함부로 하나님 만들면 7 김균 2016.10.12 196
1433 할 일 없는자 산울림 2016.09.29 106
1432 한빛님 보세요 6 민들레 2016.09.18 137
1431 한번은 겪어봐야 될 일입니다. 4 환멸2 2016.09.12 228
1430 한국정부가 배워야 할 '기자회견의 정석' (동영상) 1 2016.11.05 66
1429 한국전쟁 패배의 역사, 바로 ‘이사람’ 때문입니다-어찌 이런 어이없고 황당한 일이... 눈장 2017.06.26 92
1428 한국인 고문하는 법 1 file 김균 2017.07.04 451
1427 한국에 진정한 민주공화국이 탄생하게 되기를 희망합니다. 현실이되기를 2017.03.20 78
1426 한국삼육 110주년 2 file lburtra 2016.11.04 179
1425 한국사 능력 검정시험 중급 - 46강 근현대사란 무엇인가?_#001 설빔 2016.09.15 29
1424 한국경제, 주필 정규재 발언 “실검 오르고 거침 없었다” 자평 논란 2017.01.09 83
1423 한국 보수우파의 위기와 정체성의 붕괴 153 2016.10.18 75
1422 한국 대표보수의 수준과 영국대사의 일갈.... 3 일갈 2017.10.16 93
1421 한국 개신교는 왜 사회적 영성에 취약할까 2 우리도 2016.12.22 95
1420 한국 SDA가 그나마 표면적으로라도 율법주의를 벗어난것은 1988년이지만... 9 스나이퍼 2016.09.21 194
1419 한 재림 청년의 의기 1 재림청년 2017.01.12 200
1418 한 소녀의 동전 한개로 시작된 노래 김균 2016.12.07 159
1417 한 법의학자가 예리하게 밝히는 노무현 타살 ? 우전 2017.05.26 134
1416 한 나라로 함께 사는 세상 <연재>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1) file 녹색세상 2018.04.01 114
1415 학살자 전두환 찬양한 어용기자: 문재인은 이낙연 총리 지명 철회하라 1 김원일 2017.05.26 187
1414 하찮은 일에 열중하는 목사 4 아기자기 2016.12.07 276
1413 하루를 감사하며 살자 눈장 2017.06.06 70
1412 하늘은 완전(完全)해야 가는 곳 - 나는 완전한가? 11 한빛 2016.09.21 189
1411 하늘에서 온 레위기11장기별은 없었다. 6 file 김균 2017.04.17 355
1410 하늘에는 2 김균 2016.10.18 140
1409 하나님이 되고 싶은가? 21 청지기 2016.10.11 278
1408 하나님의 은혜 2 전죄인입니다 2017.10.19 129
1407 하나님의 권위를 세우기 위해서 고소를 한다는 일 2 김균 2017.01.13 760
1406 하나님의 有 조건적인 사랑 ? 6 민초1 2016.10.13 272
1405 하나님은 진인(眞人)에게 언제, 어떻게, 어떤 내용으로 천명(天命)을 내렸나....해월 황여일의 예언 (해월유록) 현민 2017.01.14 14
1404 하나님에 대해 제대로 말하기 김주영 2016.11.02 170
1403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모든 면에 대해 거룩함을 원하시며, 부정하고 가증한 음식물 가리는 것도 당연히 포함된다. 10 눈뜬장님 2016.09.18 94
1402 하나님 되고 싶은가? 6 김균 2016.10.12 173
1401 하나 되게 하옵소서. 하주민 2017.06.08 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Copyright @ 2010 - 2019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