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9.04.16 23:12

에스독구메리봇지-2-

조회 수 204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에스독구메리봇지-2-

 

 

내가 이 제목으로 2편의 글을 쓰지 않는다고

1편 말미에 선언(?)을 했는데

개가 사람을 물어 죽인 사건이 생겨서 2편을 적는다

 

 

우리 중의 어떤 이가 키우던 개가 사람을 물어 죽였다

설마 했는데 사실이었다

정말 나는 그게 아는 분의 집에서 일어난 일이 아니기를 바랐다

좋지 않는 일이 생기는 것은 바랄 일이 못 되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우리를 한 번씩 간섭하시지만

이런 일로 간섭하는 것을 나는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개가 사람을 물기도 한다

개가 사람을 물어 죽이기도 한다

왜냐하면 개는 반려동물이지만 대형 개는 반려동물 축에 끼일 수 없기 때문이지만

각별히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그런 것 키울 때는

입마개도 하고 줄을 매어서 다니라고 법제화까지 한다

작은 개에게 물러 죽은 사람들은 거의 없다

대부분이 도사 핏불같은 크고 사나운 개를 지칭하는 것이다

 

 

노인양로원에서 개가 그곳에 보호받는 사람을 물어 죽였다고

신문방송이 떠든다

사람이 개를 물어 죽였다 하면 용감하다고 표현할 것이다

왜냐하면 얼마나 급했으면 사람이 무기도 없이 자위권으로

개를 물었을까 하는 말이지만

개가 산책하는 사람을 물어 죽였다면 그것을 말리지 못한

사육사에게 그 책임을 묻는 것이다

개가 사람을 물어 죽일 때 사육사는 뭣했을까?

무서워서 피했을까?

나 같으면 차라리 내가 달려들어서 물려 죽지

이런 일을 방치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

 

 

개가 사람을 물어 죽였다

얼마나 급했으면 그 개는 내 것 아니요 했을까?

난 이 말이 진실이 아니라 기자가 지어낸 말이길 바란다

하긴 에덴에서 아담은 선악과 먹고 난 후

하나님 앞에서 정당하게 이 여자 때문이지

내가 먹으려 한 것 아닙니다 라고 변명아닌 거짓말을 했다

혹자는 변명이 맞다 하지만 내가 보기에 아담은 철저하게 거짓말 한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사람들이 입만 열면 거짓말 하는 줄 아신다

그래서 시온산에 서 있는 144000도 그 입에 거짓말이 없다 했다

144000을 지구 역사에서 찾는데 6000년이 걸려도 144000이 안 찾아진다는 말이다

그것 다 찾으셨다면 지구 끝을 종식했을 것 아닌가?

그만큼 지구에는 거짓말 안 하는 사람들이 없다

바꾸어 말하자면 거짓말 하는 자의 아비를 따라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는 자들만이

사는 곳이 지구라는 말이 된다

 

 

요즘 팩트체크라는 것을 자주한다

정치가가 한 말이 진실인지 아닌지를 가리는 일이다

정치가인 전도사도 장로들도 안수집사들도 모두 거짓말한다

목사도 거짓말 하는데 그들이 뭘 보고 배웠을까?

대번에 답 나온다

 

 

하늘에 못 가는 것들 명단에 개가 있다

그리고 거짓말 하는 자도 있다

그러고 보니 개와 거짓말 하는 자는 똑 같다는 말이다

거짓말 하는 자여 자네가 바로 개라는 것쯤은 깨달아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럼 이러겠지

넌 거짓말 안 하냐?

? 나도 한다 그러니 죽여줍시사 하고 기도하는 거지

나 역시 낚시꾼으로서 뻥도 치고 거짓말도 한다

뻥과 거짓말의 차이는 뻥은 허풍이고 거짓말은 남을 속여서 이익을 본다는 말이다

 

 

자기가 자랑하고 애지중지하게 키웠던 녀석이

다른 사람 즉 도둑이나 강도도 아닌 집에서 요양받던 사람을 물어 죽였다는 것에

아마 망연자실했을 거다

아무리 간이 큰 사람도 이런 경우 되면 나도 모르게 거짓말 즉 내게 이롭게 작용하도록

나중에야 어찌될 것인지도 모르게 거짓말이 나온다

이건 지구 역사 생기고 대대로 이어온 역사적인 산물이다

그런 경우로 볼 때 거짓말은 별 것 아닌데

왜 하나님은 시온산에도 못 서 보는 악행이라고 하셨을까?

거기다가 개하고 동류로 판단하셨을까?

 

 

사람이 죽었다

그것도 자기 바운다리 안에서 거주하던 사람을 개가 물어 죽였다

얼마나 기가 차고 놀랐을까?

나는 그 마음 십분 이해한다

하나님이 이런 것을 통해서 사람을 시험하신 것에 대하여 원망도 해 본다

그러나 이번 일을 통해서 살아온 일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다

내가 주접 떨 일은 아니지만

자기 소견의 옳은 대로 행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척지고 살 것은 아니라고 본다

다른 교단의 목사 자격증으로 살아오면서

재림교회의 수문장 노릇한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이번 기회에 깨달았으면 좋겠다

왜 십자군이 되어야 하는가?

나 같으면 편하게 살 것 같다

수문장 노릇은 거기서 월급 받는 사람들 몫으로 남겨 두고

그 좋은 건강 그 많은 지식 남 부럽지 않은 재산으로 선한 일에 열중했으면 한다

내가 이러면 그게 선한 일이었다 할지도 모르나

그것은 월급 받는 자들의 몫으로 남겨 둬야한다

그들이 입을 닫고 안 하니 내가 한다 라는 말은

그들 모두를 농락하는 말일 뿐이다

내가 물어보니 그들은 우리가 안 해도 하는 사람이 있는데

왜 내가 손에 피를 묻히냐 였다

그러고서는 그가 쓰는 글에 반대표나 던지고 있지 않던가?

 

 

사람들은 참 간사하다

앞에서는 뭐라도 얻을 먹을 것처럼 하다가 돌아서면 험담한다

난 이런 사람들 많이 봤다

내가 교회에서 안교시간에 이번에 개편된 새 찬미를 가르친다

어떤 분이 와서 내게 장로님 새 찬미 배우는 시간이 즐거워서

기다리고 있어요하고서

돌아서서는 거기 관련된 일에 반대표를 던진다

정말 어이없지만 그게 인생이다 라고 판단한지가 오래 되어서

그냥 넘긴다

나도 요즘 나일 먹으니 도사가 되어 가는 것 같다

 

 

모쪼록 이번 일이 원만히 잘 해결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그래서 더 십자군 노릇하지 않기도 바란다

왜 그렇게 많은 사람들과 척을 지고서 그게 내가 할 일이라고 자부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

나는 종교란 나를 위해서 그리고 남을 위해서 좋고 선한 일을 하는 곳이라 믿기에

만약 내가 다시 태어난다면 더 선량한 사람이 될 것 같은데

그런 경우가 없을 것인지 남은 세월이라도 더 선하게 살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8042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8107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934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770
50 사탄의 일 김주영 2018.09.17 308
49 죄 짓는것은 법칙이다. 바이블 2018.09.20 112
48 (부고) 고 김태곤 장로님 주안에서 잠드셨솝니다, 장례일정 1.5세 2018.09.21 190
47 겨자 씨알만한 믿음있는자가 있는가? 바이블 2018.09.22 155
46 박진하 님의 "이상구..." 글을 삭제한 이유 1 김원일 2018.10.21 606
45 내가 속한 교단이 이 정도뿐이었다니 한심하다 못해 두심하다 11 김균 2018.10.22 778
44 레위기 11장이 교리가 되어 화잇의 무오성을 짓밟았다. 3 김균 2018.10.25 426
43 삶과 죽음 1 김균 2018.10.29 231
42 진정 존경하고픈 두 분 목사님! 2 노루모산 2018.10.30 366
41 이상구의사는 왜 성경을 안믿으시나요?--김원일이 삭제했음. 1 예언 2018.11.03 521
40 SDA/기독교는 바울신학을 지나치게 강조하나 sk 2018.11.05 176
39 무슨 이야기가 하고 싶었을까? 1 file 김균 2018.11.17 372
38 바울에대한 질문 1 sk 2018.11.28 136
37 그래 내가 뭐라 합디까? 교리에 목매지 말라고 안 하던가요? 2 file 김균 2018.11.29 566
36 첫 발자국 박희관 2018.12.13 164
35 에스 독구 메리 봇지 2 file 김균 2018.12.24 204
34 Merry Christmas 1.5세 2018.12.24 88
33 은퇴에 대해 무실 2018.12.25 184
32 기도하지 말자. 화내자. 김원일 2018.12.26 243
31 안식일(1) 쉼의 종교 1 file 김균 2018.12.27 231
30 안식일(2) 생활의 종교 file 김균 2018.12.28 199
29 안식일(3) 율법의 종교 file 김균 2018.12.29 164
28 안식일(4) 미래의 종교 1 file 김균 2018.12.29 160
27 안식일(5) 나의 종교 그리고 너의 종교 7 file 김균 2018.12.29 407
26 난 뉴스타트 안 한다 6 file 김균 2019.01.01 530
25 나의 종말관 1 file 김균 2019.01.22 248
24 사단법인 평화교류협의회 회원 여러분께 새벽공기 2019.02.06 80
23 최인훈의 『광장』을 중고등학생들에게 소개하는 것은 불온한 일일까요? 새벽공기 2019.02.09 88
22 밤을 샜으나 10 들꽃 2019.03.06 222
21 조사심판 그리고 재림 전 심판 8 김균 2019.03.08 409
20 Wonderful Words of Life 4 Azelina 2019.03.08 181
19 같이않은 견해를 기대하며 10 들꽃 2019.03.14 226
18 짐승의 수는 666 혹은 616 인가? 들꽃 2019.03.16 86
17 누가 저자의 본문을 고쳤나? 3 들꽃 2019.03.16 189
16 찬미가 434장의 3절 1 김균 2019.03.17 176
15 만인구원설을 주장하시며 포용력와 관용정신이 훌륭하신 주인장님. 달수 2019.03.17 213
14 원자속에 숨겨진 하나님의 비밀 나부터 2019.03.25 124
13 이사야 53장의 노래 빌립보 2019.04.11 72
12 내가 민초 때문에 못 살아 2 김균 2019.04.16 242
» 에스독구메리봇지-2- 김균 2019.04.16 204
10 들꽃, 나들이 file fmla 2019.04.18 142
9 요즘은 성경 읽기조차 싫다 1 file 김균 2019.04.28 304
8 김운혁 님, 기본 예의 좀 지켜주세요. 2 김원일 2019.05.11 311
7 재림교회 현직장로 사형확정 3 들꽃 2019.05.15 466
6 글올림 오직성령 2019.05.25 229
5 목회자 공석인 교회서 봉사하실 분 2 들꽃 2019.07.28 248
4 "고난 받는 민중이 예수다" ? 들꽃 2019.08.06 111
3 영상 설교 1 들꽃 2019.09.01 66
2 새롭게 본 윤석렬 바이블 2019.09.13 31
1 김균 장로님. 유월절 착오 달수 2019.09.15 24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

Copyright @ 2010 - 2019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