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288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 주에 어디서 줏어 들은 말

 

Tradition is living faith of dead people.

Traditionalism is dead faith of living people.

 

전통(유전)은 죽은 사람들에게 산 믿음이었다. 

전통주의는 살아 있는 사람들의 죽은 믿음이다. 

 

----

 

언젠가 어떤 집회에서 강의해 달라는 부탁을 받은 적이 있었다. 

총 주제가 '변화' 라고 했다. 

몇달 후에 광고가 나왔다. 

총 주제가 '회복' 으로 바뀌어 있었다. 

 

우리가 추구하는 길은

변화인가 회복인가

이 둘은 같은 것인가, 다른 것인가?

 

변화란

전진인가 회귀인가?

 

전진은 새로운 곳으로 나아가는 것인가

이전의 것으로 돌아가는 것인가?

 

-----

 

질병을 다루는 직업이라서 치유와 회복을 늘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의학도 그렇고 심리학도 그렇고 

원래 출발은 '병리' 였다. 

 

그러나 요즈음 심리학에도 의학에도 새 바람이 불고 있다. 

병리가 아닌 정상을 출발로 삼고 있다. 

치유와 회복을 넘어

행복과 건강, 다시 말해 향상을 추구한다. 

 

-------

 

 

'회복' 이라고 할 때  궁극적으로

우리는 우리가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에덴을 이야기한다. 

 

성경은 에덴이 어떠했는지 거의 설명을 하지 않는다. 

이것은 우리에게 무엇을 의미하는가?

 

모든 것이 완전했던 과거에 대한 꿈을 잊으라는 얘기 아닐까?

 

아브라함은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아갔다. 

성경은 그런 사람들의 이야기다. 

 

사도행전의 교회도 그랬다.

전통과 관습과 율법을 갱신하고

지경을 넘어 끊임없이 전진했다. 

 

------

 

엘렌 화잇이 '옛 지계표' 들을 말했을 때

사실 그 '지계표' 를 발견한지 몇년도 되지 않아서였다. 

 

우리에게 그 '지계표' 들은 훨씬 더 묵은 것들이다. 

 

엘렌 화잇의 삶 자체가 갱신과 변화, 전진의 삶이었다. 

우리는 자주 그녀의 초기문집에 머물러 있다. 

 

예레미야 6:16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너희는 길에 서서 보며 옛적 길 곧 선한 길이 어디인지 알아보고 그리로 행하라 너희 심령이 평강을 얻으리라

 

여기서 '옛적 길'  nathyb olam 은 사실 오해를 살 수 있는, 내가 보기에는 좋지 않은,  번역이다.

올람은 옛것 (old) 보다는 영원한 것  (everlasting) 이라고 훨씬 더 많이 쓰이는 단어다. 

 

우리는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지킬 것인가? 

 

-----

 

옛 신앙이라는 말은 사실 어불성설이다. 

지금 살아서 움직이지 않는 신앙은 신앙이 아니다. 

 

사멸해버린 언어와 개념으로 신앙을 이야기하기 때문에 신자들은 무력하고 교회는 무능하다. 

거룩과 고루를 동일시하기 때문에 예배는 죽어 있다. 

지키는 것이 지상 과제라서 사람과 세상을 제대로 섬기지 못하고 있다. 

잘못 (실수, 오류) 하지 않아야 한다는 강박이 우리로 하여금 울타리를 치고

우리들끼리 필요충분한 세상을 만들어 놓고 그 안에서 웃고 울고 먹고 마시고 번식하게 한다. 

 

우리는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지킬 것인가?

 

-------

 

Tradition is living faith of dead people.

Traditionalism is dead faith of living people.

 

전통(유전)은 죽은 사람들에게 산 믿음이었다. 

전통주의는 살아 있는 사람들의 죽은 믿음이다. 

 

전통이 잘 드는 날선 검이었다면

전통주의는  이순신의 칼로 아직도 싸우려하는 것과 같다. 

 

 

충무공장검.jpeg

 

 

 

 

 

  • ?
    김원일 2017.03.09 01:06

    2008년이었는지 기억이 아리송합니다만, 잠시 한국에 나갔을 때 계획에 없는 '특강'에 징집된^^ 적이 있었습니다.
    삼육대학교 목회상담학과 학생들이 모인 자리였는데, 상담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면서 몇 마디 주접을 떨었죠.

    그때 그랬습니다.
    미래의 목회상은 설교나 그 어떤 무엇보다 상담이다.
    우리에게 가장 절실한 것 중 하나가 치유이기 때문이다.

    물론 그게 다는 아니고, 선지자적 사회 변혁의 기능도 똑같이 중요하다고 믿습니다.
     

    David Carr의 <Holy Resilience: The Bible's Traumatic Origins>라는 책이 있습니다.
    아직 읽어보지는 못했고, 그래서 추천할 만한 책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같은 대학원 몇 년 선배입니다. 나이는 저보다 어립니다만. ^^

  • ?
    김주영 2017.03.09 07:13

    짧은 글에 너무 여러가지 주제를 섞어 쓴 것 같습니다.

    제가 위에 쓴 회복/치유라는 단어는 healing 보다는 recovery 라는 개념이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구원을 healing 이라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그것은, 마치 '에덴동산' 처럼 우리가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거기 있지도 않았던
    어떤 이상적인 상태로 '돌이킴'이 아니라
    원래 하나님의 마음 가운데 우리 각자에게 부여하셨던 그분의 형상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에덴동산/선악과 이야기는
    불순종 범법, 즉 원'죄'의 이야기가 아니라
    이미 망가져 있고 계속 망가져 나오는 인류와 개인의 현상의 한 묘사라고 봅니다.

    죄과에 사로잡혔으니 대속으로 해결하고
    불순종으로 잃었으니 순종하여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 안에 새로운 피조물이 되어
    그분의 충만하심에 이르러 가는 것이지요.

  • ?
    Rilke 2017.03.10 13:09
    에덴동산 이야기,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거의 모든 주석들이 그렇게 말하고 있는데, 어거스틴의 후예인 신약적 시각이 우리를 아직도 원죄, 타락, 낙원, 죽음 으로 해석을 하게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Scientist 갈 볼때, 창세기는 science 를 말하고 있지 않은것 같습니다. 신학자들이 볼때 창세기는 어거스틴과 바울의 신학을 말하고 있지 않은것 처럼,
  • ?
    김주영 2017.03.12 07:46
    어린이들도 의문을 가지는 선악과/타락/원죄/형벌

    안교교과 시간에 어른들도 똑같이 묻고 있더군요.
    수십년동안 믿어도 하나도 발전하지 않은 신앙과 깨달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8053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8165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957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774
1027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독일 소녀 합창단의 세월호 추모곡 노란리본 2017.04.16 100
1026 섣부른 애도 거부한 세월호 유가족 공간 2017.04.15 65
1025 영화 [더플랜] -18대 대선 부정선거 개표조작 의혹증거를 영화로 사기공화국 2017.04.15 68
1024 김일성과 히틀러 생일 사이 2 김주영 2017.04.14 160
1023 April showers brings May flowers, ... 그럴까? 3 file 아기자기 2017.04.14 109
1022 제가 먹는거 좋아합니다. 하지만 6 이상해 2017.04.14 217
1021 꽃잎을 가지에 붙인다고 지나간 나의 봄날은 돌아오지 않는다 1 김균 2017.04.14 243
1020 땡 집있다 file 김균 2017.04.14 208
1019 당신이 먹는게 삼대를 간다-제발, 세상사람들보다 미련한 소리는 하지 말자 3 눈장 2017.04.13 140
1018 화잇, 켈록, 돼지고기 6 file 김주영 2017.04.13 346
1017 Carrizo Plain, 봄 소식 2 아기자기 2017.04.12 127
1016 피 가름 3 file 김균 2017.04.11 324
1015 레위기 11장의 정결한 짐승의 요리 김균 2017.04.11 326
1014 먹느냐 마느냐 그게 문제로다(김릿) 2 file 김균 2017.04.10 266
1013 가끔 게시판의 글쓰기 권한을 로그인 사용자로 제한하는 이유입니다. 기술담당자 2017.04.10 135
1012 남의 일에 밥맛 잃어 본것 살면서 처음 이네요 13 박성술 2017.04.10 288
1011 우리는 레위기를 연구하면서 변증하는가? 아니면 비평하는가? 3 file 김균 2017.04.09 254
1010 레위기 11장? 무슨 레위기 11장?? 2 김주영 2017.04.09 213
1009 털 빠진 너구리 사진, 댓글 수천 개가 쏟아졌다 3 오동통 2017.04.08 117
1008 예수께서 식초를 드셨다? 식초와 빙초산 이야기 19 눈장 2017.04.08 207
1007 왜 화잇은 레위기 11장을 언급하지 않았을까? 53 file 김균 2017.04.06 674
1006 생활의 염려 3 file 김균 2017.04.05 304
1005 막장 살아가는 우리들 3 file 김균 2017.04.05 739
1004 보다보다 이렇게 썩은 정부는 처음봤다. 도대체 얼마나 썩었길래 남 부끄러워서 말을 못하나.... 막장부패정부 2017.04.02 185
1003 아! 하늘이 내려준 나의 배필이여!  결혼 30주년 공개 서신 선한이웃 2017.04.02 158
1002 [추모] 김대중, 그리고 미키스 데오도라키스 153 2017.04.02 156
1001 조용필 - 그대 발 길 머무는 곳에 발길 2017.04.02 57
1000 우리 시대의 선지자, 불신을 몰아내고 신뢰의 시대를 열다 file 선지자 2017.04.02 74
999 제 21회 미주 재림 연수회 (서부) file 새벽별 2017.04.01 67
998 레위기의 복음 2 file 김주영 2017.04.01 168
997 나에게도 이런 일이 1 산울림 2017.04.01 134
996 빌어먹을 대한민국 외교부 3 김원일 2017.03.31 222
995 처음. 1 처음 2017.03.30 86
994 구스인이 그 피부를... 11 file 김균 2017.03.30 429
993 어떤 우유를 먹일까? 5 김균 2017.03.30 211
992 태양계가 움직이는 그림을 보면서.... 4 무실 2017.03.28 156
991 내려.. 올려 경향 2017.03.27 126
990 불자가 본 기독교인들의 음식관 돌고지 2017.03.27 134
989 황금 똥을 싸는 집사들 5 무실 2017.03.27 273
988 부정한 고기, 레위기 11장, 엘렌 화잇, SDA 4 김주영 2017.03.27 313
987 화잇 일병 구하기 11 김균 2017.03.26 469
986 기다림 1 fmla 2017.03.23 215
985 이승만이 남긴 더러운 유산을 처분해야만 한다. 과거청산 2017.03.20 79
984 한국에 진정한 민주공화국이 탄생하게 되기를 희망합니다. 현실이되기를 2017.03.20 78
983 헛물 켜기에 달인들 경향 2017.03.19 105
982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당신은 개를 키우면 안 된다" 1 견공 2017.03.19 116
981 탄핵을 마주한 재림교 목사 정영근과 조계종 명진스님. 2 악어의눈물 2017.03.19 285
980 삼성-노무현의 홍석현 프로젝트 속지말자 2017.03.19 70
979 박근혜대통령 탄핵은 정당했다. <대통령 탄핵 결정문 전문> 2 파면옳음 2017.03.18 97
978 이제 정치인들에게 그만 속자. 제발 좀 깹시다. 제발공부좀하자 2017.03.17 81
977 박근혜의 미소..그리고 그 미소에 "전 박근혜 대통령은 훌륭했다!"라 화답하는 재림교 목사..(카스다) 1 악어의눈물 2017.03.17 221
976 ✔지금 평양에선... file 웃겨 2017.03.16 183
975 우리가 과거를 회상할 때 유리알 2017.03.15 114
974 헤어 롤 두 개가 나라와 여성을 구원했다. 4 공동체 2017.03.15 181
973 충격적인 사실 2 Humanism 2017.03.14 327
972 정의 ( justice ) 란 무엇인가 ? 박성술 2017.03.13 150
971 고개 숙였다고 겸손한 것 아니다 1 file 김주영 2017.03.09 282
970 주의 기도문 속 "죄"와 "빚": 김균 선배님께 2 김원일 2017.03.09 252
» "옛 지계표" 들을 어찌할까? 4 file 김주영 2017.03.08 288
968 호남합회 임원교체이유 1 예언 2017.03.07 484
967 로비에 고영태 얼굴이…은혜와진리교회를 가다 [현장] 조용목 목사 설교, 40여 지교회 생중계 "종북 세력이 국가 안보, 교회 존립 위협" 최유리 기자 (cker333@newsnjoy.or.kr) 쉼표 2017.03.06 109
966 마음씨 곱고 꾸밈없으신 교인분이 하시는 곳에서.. 알려요 2017.03.06 160
965 신없이 도덕하기라는 글을 보고 1 진실 2017.03.05 158
964 내가 여기 들어 오는 이유 5 진실 2017.03.05 279
963 순종심이 사람보다 낫네요. 3 관광객 2017.03.05 109
962 <하나의 편지와 세 개의 축하엽서>중에서-오규원 6 백근철 2017.03.05 142
961 장시호, "최순실, 대통령 취임 후 청와대 서류 검토하느라 하루 2시간 쪽잠에 링거까지 맞아" 자매 2017.03.05 76
960 국정원, 헌재 '탄핵 동향' 불법사찰 의혹 sbs 2017.03.04 42
959 휴우머니즘 이라는 포스트 모던 신을 갖인 사람들 에게 박성술 2017.03.04 82
958 김원일 님, 신과 도덕의 문제에 대해 한 말씀 1 Humanism 2017.03.04 144
957 핵소 고지의 기적 - 데스몬드 도스 이야기 3 truly 2017.03.03 219
956 지구 온난화 현상으로 고통받는 아이들 그리고 그것을 믿지 않겠다는 트럼프 3 무실 2017.03.02 88
955 민초에 동영상이 올라가지 않는 분들께 알려 드립니다. 4 기술담당자 2017.03.02 79
954 여신학생에게 "몸 팔고 술 파는 사람은 안 될 거 아니냐"는 목사 2017.03.02 150
953 봄이와요 깨어나세요 1 file 2017.03.02 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0 Next
/ 20

Copyright @ 2010 - 2019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