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7.01.26 08:58

우리들의 세계

조회 수 460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전문가도 아니고 공부할 시간도 없지만

미국의 19세기 역사에 관심이 있다.

내 교회가 태동하고 만들어진 시대와 시간이기 때문이다. 

 

엊그제 NPR  Fresh Air 에는

The History of U.S. Intervention And The 'Birth Of The American Empire'

(미국의 국제 개입의 역사와 '미 제국주의의 탄생')

이라는 흥미로운 제목으로

스티븐 킨저 (Stephen Kinzer) 가 나왔다. 

킨저는 외국 특파원으로 오래 일했던 저자로서

미국의 국제 정책의 역사에 관해 많은 책을 써 냈다. 

 

http://www.npr.org/2017/01/24/511387528/the-history-of-u-s-intervention-and-the-birth-of-the-american-empire

 

 

최근에 나온 킨저의 True Flag 은

1880-1890년대 어간에 있었던

스페인-아메리카 전쟁 시절을 다루고 있다, 

여기서 저자는

미국의 제국적 정책의 시초를 스페인-아메리카 전쟁이라고 한다. 

향후 미국의 세계적 확장이 여기서 시작되었다고 단언한다. 

 

이 전쟁의 결과로

미국은 쿠바,  구암, 푸에르토 리코, 필리핀을 얻게 된다. 

그 이후 미국은 

꾸준히 세계 각국의 정치에 개입하며

정권을 세우고 무너뜨리고 

자국의 영향을 확대하는

제국주의적 정책을 펴게 된다. 

 

흥미있는 사실은

이 시절

미국의 거의 모든 지성들이 

미국의 제국주의에 대한 논란에 참여했다는 것이다. 

 

미국이 다른 나라에  대해

개입, 침략, 점령, 경영, 식민지화, 병합

할 수 있는가를 놓고 뜨거운 논쟁이 있었다고 했다. 

 

생각과 말 좀 하는 사람 치고

제국주의 정책의 찬반론에 거들지 않은 사람이 없었다고 했다. 

 

예를 들어

테드 루즈벨트, 윌리암 맥킨리 같은 대통령들은

언론 재벌 허스트같은  황색 언론의 거짓 보도에 힘입어 제국주의적 확장을 주장했고 

 

마크 트웨윈, 앤드루 카네기, 부커 워싱턴 같은 이들은  이를 반대했다. 

(철강재벌 , 당시 미국 최고의 부자 카네기가 미국의 세계 식민지 정책을 강력하게 반대했다는 것은 재미있는 사실이다)

 

------

 

이 당시  SDA 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

내가 과문했는지

역사학자가 아니라서  모르지만

당시 미국을 뜨겁게 달구던

미국의 제국주의로의 변신에 대해  

우리 교회가 목소리를 낸 적은 없는 것 같다. 

 

그러나 당시 SDA  는 사실

교단 역사상 가장 치열하게 미국 정치에 개입하고 있었다. 

일요일 법 문제였다.

종교자유부장 AT 존스는

1880년대 1900년대 초에

미국 의회 소위원회와 본회의에 출두하여

국가적 일요일 법을 반대하는 증언/연설을 했다. 

종교자유의 스타로서 

존스와 SDA 가 뜨던 시절이었다. 

 

교단이 가장 '정치적' 으로 활발하던 시절이었으나

당시의 첨예한 문제였던 미국 제국주의 정책에 대해서는 

교단이나 지도자들이 잠잠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아이러니다. 

 

1888년 이후 미국에 국가 일요일법이 발의되고

그런 분위기가 무르익는 때 '각시대의 대쟁투' 가 개정되었다. 

직접 언급은 하지 않지만

미국의 영향력이 세계로 뻗어나가는 시대에

미국을 중심으로 세계 질서가 개편될 것이고

미국은 종말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개념이 대쟁투에 깔려 있다. 

 

그러나 그 역사의 물줄기에서

우리가 강조하고 골몰했던 것은

단 하나, 안식일-일요일 문제였다. 

 

SDA 에게 세계는 무엇인가?

우리가 사는, 보는, 중요하게 여기는

우리의 세계는 어떤 세계인가?

 

1880, 90  년대에도 그러지 않았지만

이제는 더욱 더 안식일-일요일이 세계를 움직이는 이슈가 아니다. 

시대의 징조도 아니다. 

 

우리의 세계는 어떤 세계인가 ?

 

-----

 

왜 이런 얘기를 하는가?

 

나는 정교분리를 당연하고 중요하게 여긴다. 

우리 교회가 세속 권력을 지분거리지 않는 것 매우 다행스럽게 여긴다. 

 

그러나

역사에 관한 우리의 인식,

우리의 예언 신앙은

다분히 국제정치적이었다. 

안그런가?

 

바벨론, 페르샤, 그리스, 로마를 이야기하며

세계 제국들의 흥망을 마치

손바닥에 놓고 꿰뚫는 것 마냥 가르쳐 왔다. 

 

세계 역사를 그렇게 쉽게 파악하고 요약하면서

현재 일어나는 세상의 제국들의 문제에 대해서는

별다른 의견이 없이

오직 안식일-일요일만이 

이 세상의 운명을 결정짓는 문제라고 인식하고 있다. 

그리고 그 기저에는

우리가 핍박받는다는 섹트적 인식이 깔려 있다. 

 

이런 세계관이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을 

얼마만큼 의미있게 설명해 주는가?

 

우리들의 세계는 어떤 세계인가?

 

kinzer.jpg

 

kinzer.jpg

 

 

  • ?
    곰솔 2017.01.26 14:34
    저 역시... 역사+신학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뉴잉글랜드에서 1844년 전후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계속 탐구 중이고요.

    지금도 역사인식이 앞섭니다.
    하지만 제 주변은 별 관심 없고요...
    심지어 경제에 대해서도 투기(투자)에만... ㅎㅎ

    ----

    1888년 이후... 1890년에 호주로 가시죠?
    권력투쟁에서 밀려났다고 주장할 수도 있는데...
    여하튼 10년 정도 계시다가 미 서부로 돌아오셨죠...

    그 기간에 호주의 재림교회는 기초를 탄탄히 쌓았고
    뉴질랜드와 파푸아뉴기니 등에 선교적 영향력도 가졌고...
    지난 번에 대학에서 만난 어떤 교수님의 조상들이 초창기 선교사들이셨다고...

    ----

    안식일-일요일 논쟁에만 집중했다는 진술보단
    그 이면에서 찾을 수 있는 코호트 대립을 분석하여
    그것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는 일을 역사 전문가들이 해야 할 듯...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일요성수를 위한 개신교-정치의 결과가
    안식일 시험과 같은 이슈로 우리에게 닥치는데...

    ----

    한국 재림교회는 이제 6만 명이 무너졌고
    그 중에서 학교 학생들 제외하고
    월급 받는 분들 제외하면...

    오천 만 중에 20%가 기독교(약 천만 명... )
    그들 중 강남 개신교가 한국 정치의 중심...
    그런데 이곳에서는 매우 비판적으로만 다뤄지잖아요?

    ----

    <핵소 고지>가 2월 말에 개봉되던데...
    과연 <여호와증인>들의 비전투원 투쟁의 결과는?
    우리는 문재인을 지지해야 하나... 남경필을 지지해야 하나?

    모병제로 바뀌어도 군입대를 자원하는 경우는?
    이런 논의들은 과연 재림마을에서 가능할까?
    여기 민초는 어떻고... ㅠㅠ
  • ?
    무실 2017.01.27 22:17
    한국에서 안식일 의사 임용고시를 못 본 3분의 소식을 들었습니다. 안타깝습니다.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직업이고 안식일 생명을 살리기 위해서 안식일 시험을 치루는 것도 교회적 차원에서 고민하는 분들에게 적절한 조언을 해 주었더라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 ?
    글쓴이 2017.01.28 09:24
    안식일 준수 방법에 대해서 교단은
    실용주의 Pragmatism 입장이었습니다.
    (밑에 군복무에 관한 입장과 같이)

    예를 들어 의무징집을 실시하는 나라의 청년들에게
    안식일 복무 거부를 장려하지 않는 것이 교단의 입장이었습니다.

    벌써 10여년전 얘기지만
    어린이 안식일학교부에서 나오는 잡지에
    '안식일에 경찰이 일을 하는 것은 괜찮아요' 라고 나오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란 적이 있습니다.

    교단은 안식일준수의 범위에 관해
    개인의 양심과 선택을 중요하게 여기고 있습니다.

    안식일에 의사 시험을 거부했더라도
    나중에 의사가 되면 안식일에 일을 해야 합니다.
  • ?
    록게 2017.01.28 00:53
    From http://archives.adventistreview.org/2003-1535/story5.html

    Though frequently overlooked, the era of the Spanish-American War, during which America began to emerge as a world power, is significant because pacifism--and with it, protest against war and militarism--were more prominent than at any other time in Adventist history.

    Adventist leaders warned against getting caught up in the "war fever" sweeping the nation and joining in the cheers for the war as a Christian cause, which were being sounded by mainline Protestant voices. A Review editorial decried the "spirit of militarism" being fostered "right within the bosom" of American churches and the companies of "Christian cadets" being trained for action under church auspices. Denominational leaders called on the church to adhere to a pacifist ethic. In a sermon preached at the Battle Creek Tabernacle 12 days after the United States entered the war with Spain, General Conference President George A. Irwin declared "we have no business whatever to become aroused and stirred by the spirit [of war] that is abroad in the land." Citing several passages from the Sermon on the Mount, he declared that these Scriptures "show what I believe is the position of the Christian in this conflict, and what are the teachings of our Lord and Master in regard to war and the spirit that comes with it."

    At the same time, critique of the increased mingling of nationalistic patriotism with Christianity became a prominent theme in Adventist publications. The Christian's citizenship is in heaven, Adventists insisted, and thus, "Christian patriotism" meant loyalty to the heavenly kingdom, not to any earthly nation.

    Watch also https://www.youtube.com/watch?v=09xAsmrIz9Y
  • ?
    곰솔 2017.01.28 02:55
    감사합니다.^^
  • ?
    글쓴이 2017.01.28 08:28

    톡게님 감사합니다.

    록게님이 링크하신 기사의 제목은
    Between Pacifism and Patriotism

    재림교회의 반전주의의 역사를 더듬고 있습니다.
    거기에 나오는 스페인-아메리카 전쟁에 관한 내용을
    직접 인용해 보여주셨습니다.

    이 기사의 저자 더글라스 모간이 각주에서 인용한 자신의 책
    Adventism and American Republic 이 서가에 있는데
    읽지도 않고 먼지만 쌓여 있습니다. :)
    공부를 해야 하는데 ㅎㅎ

    그 외 각주에 있는 문서들을 좀 찾아 보겠습니다.

  • ?
    글쓴이 2017.01.28 08:39

    록게님이 링크하신 유투브 영상은
    SDA 개혁교회 세미나중에
    Idel Suarez 라는 개혁교회 목사의 발표다.

    여기서 수아레스 목사는
    스페인-아메리카 전쟁 시기 SDA 에서 나온 두 기사를 읽고 있다.

    첫째는 스페인 -아메리카 전쟁이 끝난 후

    1899 년 6월 27일 리뷰에 실린 AT 존스의 기사.
    AT 존스는 반전주의 주장을 한다.
    전쟁은 그리스도인이 참여할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미국의 다른 교회 목사들이 이 전쟁을 기독교의 확장과 승리의 기회라고 선전하는데 대해
    그것은 배도 배도 배도 라고 끝을 맺는다.

    SDA 전쟁 참여에 반대해서 분리된,
    그리고 전쟁이라면 의무요원으로라도 참여하면 배도라고 하는
    개혁파 형제들의 주장에 힘을 보태는
    당시 대총회 종교자유부장의 논설이다.

    두번째 기사는
    1902년 시조에 실린 짧은 글인데
    자세히 보니 샌디에고에 사는 어떤 독자의 투고인 것 같다.
    전쟁은 비그리스인적이라는 얘기다.

  • ?
    글쓴이 2017.01.28 08:45
    반전주의냐 애국심이냐
    Pacifism or Patriotism?

    전쟁과 군복무에 대한 SDA 주류의 태도는
    제 3의 P
    즉 Pragmatism (실용주의) 라고 생각된다.

    위의 기사에도 인용된
    남북전쟁 당시 엘렌 화잇의 실용주의적 태도가
    우리 교단 주류의 입장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Mrs. White rebuked both the pacifists' enthusiasm for draft resistance as well as the zealousness of these who longed to volunteer for the Union's righteous cause. Adventists should not court martyrdom by making provocative pronouncements, she cautioned. Yet she also warned that "God's people . . . cannot engage in this perplexing war, for it is opposed to every principle of their faith. In the army they cannot obey the truth and at the same time obey the requirements of their officers."
    (교회증언 1권 357-361)
  • ?
    김주영 2017.01.28 18:58

    록게님이 링크한 더글라스 모간의 2003년 리뷰 기사에서
    스페인 - 아메리카 전쟁 어간에 SDA 의 지도자들이 말한 것으로 나오는 기사들의 원전을 찾아 보았다.

    교단의 대표 간행물이지만
    각주에 오류가 있어
    고생 좀 했다.
    당시 리뷰 기사가 두개 refererence 가 되어 있는데 한가지만 찾을 수 있었다.

    Gospel of War 는 각주에 나온 대로 1898년 5월 3일이 아니라 5월 31일 에 나온 기사다.
    저자는 W.E.C 라는 약자로 되어 있는데 리뷰지의 스탭인 것 같다.
    교회 백과사전과 역사책을 뒤져 보아도 누구인지 확인할 수 없어서
    교단 역사학자에게 물어 봤더니 그도 누구인지 모르겠다고 한다.

    다른 기사, 대총회장 George Irwn 이 쓴 "The Present Crisis" 도 각주에 나온 날짜에 없다.
    서너 시간 찾아 보았으나 찾을 수 없어 포기했다.

    1897-1899 리뷰 지를 훑어 보며 느낀 것은
    모간이 암시하는 것처럼 전쟁에 대해 교단 지도자들이 활발한 주장을 편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사실 인상적인 것은,
    온 사회가 논쟁하던 이 전쟁에 대해 SDA도 무언가  말을 했더라 하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거의 말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W.E.C 의 기사는 당시 발행된 잡지 뒷부분에 나온다.
    당시 다른 기사들이 재림의 징조 같은 것을 크게 시리즈로 다루고 있던 것과는 매우 대조적이다.

    미국이 가담한 전쟁에 대해
    반전주의적 입장에서 주장을 피력했지
    미국 제국주의에 대한 우려나 반대는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8044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8110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935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770
951 친절한 금자씨! 3 file The King 2017.03.01 263
950 접장님만 보세요 1 삼육동사람 2017.03.01 148
949 보혜사가 오신 후에 - 삼육대학교회 합창단 2 삼육동사람 2017.03.01 141
948 김주영 님 모교에 보혜사가... 아, 삼육대학! 김원일 2017.03.01 187
947 [싸이판] 신천지, 동아리 지원금을 노린다 우리동네 2017.02.28 95
946 눈물 12 Rilke 2017.02.28 261
945 "성령께 찬미하고, 성부와 또 성자" 9 file 김주영 2017.02.28 201
944 심청전 낯설게 하기(defamiliarization)와 야베스의 기도 8 아기자기 2017.02.27 183
943 신 없이 도덕 하기 8 김원일 2017.02.26 240
942 신이 알려준 지식. 1 바이블 2017.02.25 167
941 오랜만에 심심해서 신이라면 바이블 2017.02.24 115
940 미주 뉴스앤조이에 나온 광고를 이용하여 또 한 번 선전. ^^ 김원일 2017.02.23 202
939 적막강산 3 새벽 2017.02.23 211
938 그렇다 18 박성술 2017.02.23 388
937 지금 대한민국을 소리없이 움직이는 5-5-5를 아시니요? 애국 2017.02.23 150
936 日에 굴복한 정부, "부산 소녀상 이전하라" 공문 뷰스 2017.02.23 26
935 x-대한민국이 위태롭다! 월남 패망 목격자의 악몽!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간절히 기도합시다!!! 걱정 2017.02.22 89
934 혼자 살기도 힘든 세상에서 남 걱정 많이도 했네 2 김균 2017.02.22 210
933 영화 '핵소 고지(Hacksaw Ridge)' 한국 개봉(2017.2.22)에 즈음하여. "주님, 한 명만 더 한 명만 더" (첨부파일) file (사)평화교류협의회[CPC] 2017.02.22 67
932 곽건용 목사 저 <알 수 없는 분>(꽃자리) 출판기념 북콘서트에 여러분을 초청합니다. 5 김원일 2017.02.21 203
931 안식교 Trans-European 지회 행정위원회가 대총회에 대고 한 말. 한국연합회, 쿠오바디스? 김원일 2017.02.20 257
930 SDA가 잘못 적용하는 증언구절들-x 1 file 개혁운동 2017.02.20 174
929 제21회 미주재림 연수회 file 새벽별 2017.02.20 61
928 확실하게 두둘겨 주는군요 1 장도리 2017.02.20 152
927 홍수 전과 후 신의 변덕을 어떤 목사는 이렇게 풀었다. 11 김원일 2017.02.19 318
926 김균 장로님 가정 선교 100주년 기념 예배 (1916-2016년) 1 천성교회 2017.02.19 799
925 트럼프와 일요일휴업법-x 1 앗 예언이 성취 2017.02.18 182
924 이재명의 '뚝심' 통할까? '아이 무상 진료' 파격 공약. "18세 이하 청소년-어린이 무상 진료" 파격공약 2017.02.17 193
923 짜장면 두그릇 곱배기 2017.02.17 107
922 엘리사의 기도와 오병이어의 기적 9 아기자기 2017.02.16 234
921 성소언어-좋은 친구님 참조 3 file 김균 2017.02.14 277
920 요즈음 그리고 오늘 10 file 김균 2017.02.14 519
919 이 세상 풍파 심하고 4 풍파 2017.02.14 154
918 "탄핵 음모" 서울디지텍고 교장, 교내 사이트에도 우파논리 '도배'. 이기범 기자. 1 어리석은자 2017.02.13 74
917 누가 삯꾼인가? 5 김주영 2017.02.13 203
916 성소와 세속도시 7 김주영 2017.02.13 220
915 악의 평범성 (Banality of evil)--사랑하는 내 모국의 아이히만, 김기춘 간신, 역적 1 김원일 2017.02.12 136
914 minchotheo 9 반상순 2017.02.09 511
913 "내가 무척 좋아하는 사람이고 영혼이 참 맑다" 영혼이 맑아서 참 좋았겠다 2 김균 2017.02.04 485
912 이 목사의 설교 4 김주영 2017.02.04 465
911 정유라의 말 중계업자 독일인 만나는 우리나라 대통령 1 김균 2017.02.03 258
910 3월 1일부로 이 누리의 이름을 바꾸려 합니다. 23 김원일 2017.02.02 702
909 오늘(미국시간 2월 1일)부터 설명 없이 삭제되는 글들은 대부분 그 이유가 이러합니다. (2.1 성명^^) 18 김원일 2017.02.02 478
908 미국에 계시는 네티즌님들 한 표 부탁합니다 4 김균 2017.02.01 448
907 깨달은 마음으로 쓰는 글 무실 2017.02.01 68
906 고무 배를 타고 오는 난민을 구하는 그리스 사람들 그리고 난민과 이민자를 더 이상 허용않겠다는 미국.... 4 무실 2017.01.30 148
905 sda성도님들께서 깨달아야할 중요한 빛 6 file 루터 2017.01.30 168
904 의의 기별을 거절하므로 둘째천사기별선포결과 6 file 루터 2017.01.29 115
903 거룩함의 정치 혁명  (마지막회) 곰솔 2017.01.29 65
902 전통적 예언 해석의 오류들 김운혁 2017.01.29 71
901 극상품(완전한 품성) 포도나무에서 들포도가 맺힘은 어찜이요? 광야소리 2017.01.29 69
900 도올 김용옥 직썰 "박근혜 최순실 문제를 해결할 단 하나의 방법" 도올 2017.01.28 150
899 정결한 자들의 기도 제목은 심판 (25) 곰솔 2017.01.28 44
898 애덤 스미스 - 공감대로서의 도덕 (24) 2 곰솔 2017.01.27 124
897 일상의 금융화는 결국 이집트 7년 흉년으로? (23) 곰솔 2017.01.26 85
» 우리들의 세계 9 file 김주영 2017.01.26 460
895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종말 3 징조 2017.01.26 198
894 슬픈 메트로폴리탄 (22) 곰솔 2017.01.25 104
893 1260일과 42달의 관계 설명(영상) 김운혁 2017.01.25 29
892 선악간의 대쟁투에서 주어지는 공평한 기회들 김운혁 2017.01.25 23
891 현대미술의 정치혁명 (21) 곰솔 2017.01.25 40
890 레위기 11장의 서곡 - 나답과 아비후 이야기 (20) 곰솔 2017.01.25 58
889 제국(요셉, 솔로몬)과 반-제국(다니엘) (19) 곰솔 2017.01.24 93
888 지구 7바퀴 반... 동해바다 2017.01.24 66
887 도하지(道下止)와 정도령(鄭道令)의 관계.......해월 황여일의 예언 (해월유록) 현민 2017.01.23 81
886 예수님께서는 "조사심판"에 대해 친히 무엇이라 말씀 하셨는가? - 김균님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좋은친구 2017.01.23 177
885 차세대를 망치는 교육 정책 (18) 곰솔 2017.01.23 99
884 언제나 시작하는 또 다른 말세와 조사심판 1 file 김균 2017.01.23 540
883 ‘TRUMPISM’ (17) 1 곰솔 2017.01.21 133
882 성령과 성경 1 file 김주영 2017.01.21 201
881 십자가로 율법이 완성되었다는 의미에 대하여. 김운혁 2017.01.21 66
880 후안무치 점입가경 2 file 김균 2017.01.20 347
879 파편화 정보 / 동물적 사회 (16) 곰솔 2017.01.20 60
878 '영원'을 불신하면서 '영생'은 사모하는 우리들의 모순된 자화상. 김운혁 2017.01.20 49
877 너의 이름을 평생 기억해줄께 산울림 2017.01.20 6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0 Next
/ 20

Copyright @ 2010 - 2019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