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275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강아지를 키우며 신기해하는 것 중의 하나는 강아지는 똥을 잘 눈다는 것이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강아지를 아침저녁으로 데리고 나가면 대부분 한 번 혹은 두 번 똥을 누는 것이다.

메깔쓰럽게 궁둥이를 움츠리며 이리저리 자리를 찾으며 몸을 뱅글뱅글 돌리다

똥을 찍 누고는 으레 똥을 치우는 나를 향해 뒤 발질로 흙을 파헤쳐 퍼부으며 세리머니를 하는 것이다.

 

그만해 이 x xx 야!

 

하루에 두 번 그것도 매번 성공하며 기분 좋아 날뛰는 강아지는

평생 변비로 고생하며 화장실에 앉아 매번 눌 때마다 피를 흘리며 이를 악무는 나에게 부럽기만 한 존재는 아니다.

 

수십년 고생하다 어느 날 한 방법을 터득하게 되어 똥 누는 시간을 줄이게 된 일이 있었다.

돌처럼 딱딱하게 굳어진 똥들은 자갈처럼 엉겨 붙어서 홍문에서 나오지 않는데

우연히 홍문 주위를 손으로 만져보니 딱딱한 것들이 만져져서 홍문 주위를 이리저리 누르니 

신기하게도 막힌 똥을 조금 쉽게 밖으로 보낼 수 있게 된 것이다.

물론 그 때도 여전히 피를 보게 되지만 그래도 앉아 마냥 기다리던 예전에 비하면 크나큰 발전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나는 놀라운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평소 신앙심이 깊은 B 집사 집에서 성도들과 함께 저녁을 먹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우연히 나는 그의 이야기를 듣고 말문과 함께 밥 먹는 잊고 그를 자세히 쳐다보게 되었다. 

 

OMG!!

 

그는 하루에 세 번을 눈다는 것이다. 세 번, 아니 세 번이라니?

일주일에 한 번 아니면 두 번, 그리고 눌 때마다 힘들며 고생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은 하루에 세 번을 눌 수 있다는 것을 나는 처음 알게 된 것이다.

사람이 만물의 영장이라는 것이 절로 나온 것이 아니다.

 

사실 먹는 것이 복이라는 것,

그보다 누는 것이 더 복이 있다는 것은

잘 먹고 잘 누는 사람은 모르는 일이다.

 

신심이 깊은 집사가 세 번이라면 장로들은 몇 번을 눈다는 말인가

 

남이 누리는 복을 나는 왜 누리지 못하는지 원망이나 후회는 없다. 

병원에서는 밑으로 못 누고 옆으로 누거나

긴 줄을 홍문에 넣어 늘 다 함께 냄새를 공유해야 하는 분들에 비하면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가끔은 나도 똥을 시원하게 눌 때가 있다. 

그럴 때는 거의 색깔이 황금색에 가깝다.

나는 결코 세 번을 바라지는 않지만

피를 보지 않고 황금색에 가까운 똥을

조금 더 자주 싸도록 노력해 보기로 했다.    

 

 

 

http://shindonga.donga.com/Print?cid=106457

 
  • ?
    김균 2017.03.28 01:46
    유산균을 먹어보세요
    난 그걸로 해결했어요
    사흘에 한번에서 하루 한 번으로
    그것도 피하고는 아무 관계없이요
    이 글 쓰고 바로 오늘치 해결하려 가요
    빠이빠이
  • ?
    무실 2017.03.28 16:28
    유산균이라면 요구르트 종류겠군요. 저도 가끔은 먹어 보았습니다만, 변비와 연관 지어 보지는 않았습니다. 다음에 시도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장로님.
  • ?
    김균 2017.03.31 00:53
    한국에는 종근당을 위시해서 많은 제약회사 식품사업부를 두고 유산균을 만듭니다
    주로 프로바이오틱스입니다

    종근당 것은 하루 3번 먹고-저는 하루치를 한번에 먹어 치웁니다-
    코스트코가 수입한 캐나다 제품 프로바이오틱스는 락토 바실리스 계통입니다
    이건 하루 한 알이라서 편리합니다
    원 제조회사는 캐나다의 FACTORY GROUP OF NATRICTIONAL COMPANIES INC,. 입니다
  • ?
    육선호 2017.03.28 03:03
    아 건강한 바나나 형이네요. 다행입니다. 별로 감사하지 않았는데 감사할 일이군요.
  • ?
    무실 2017.03.28 16:30
    축하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2.01 8062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7 38190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7 53972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795
1477 <노출이 심하거나 몸매가 드러나는 옷>을 입은 여자는 <사탄에게 완전히 사로잡힌 것>입니다 17 차도르 2016.09.30 333
1476 힐링 님, 아래의 글을 내려주시기 바랍니다. 2 김원일 2017.08.14 205
1475 히브리 사상 4 file 김균 2018.07.29 317
1474 히딩크가 한국에 다시오면? 히딩크이별눈물 마지막탄 / 2002년 월드컵 전설 대한민국 2017.09.15 72
1473 흑인들은 우범자 5 file 김주영 2016.10.23 149
1472 휴우머니즘 이라는 포스트 모던 신을 갖인 사람들 에게 박성술 2017.03.04 82
1471 휴거설의 근본뿌리는 번역오류 김운혁 2017.01.08 78
1470 휴거설을 탄생시킨 번역오류 ( 눅 17:35) 김운혁 2017.01.10 47
1469 후안무치 점입가경 2 file 김균 2017.01.21 348
1468 회원등록과 로그인 사용자 글쓰기 권한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기술담당자 2017.10.19 217
» 황금 똥을 싸는 집사들 5 무실 2017.03.28 275
1466 확실하게 두둘겨 주는군요 1 장도리 2017.02.20 152
1465 화잇부인이 오늘날 살아계시면 2 김주영 2016.12.17 254
1464 화잇교도들을 이해해주자. 타고난걸 어찌한단 말인가? 20 입바른소리 2016.11.04 293
1463 화잇과 교황, 화잇과 이만희라는 '전제' 아래 쏟아 놓는 모든 논리는 거짓일 뿐! 1 file 비단물결 2017.09.29 237
1462 화잇, 켈록, 돼지고기 6 file 김주영 2017.04.13 350
1461 화잇 일병 구하기 11 김균 2017.03.26 470
1460 화잇 여사의 비서 Fanny Bolton의 양심선언 2 옆집사람 2017.09.29 436
1459 화면이 달라졌어요 김종현 2016.09.20 17
1458 화면이 달라졌어요 2 김종현 2016.09.20 180
1457 홍준표,, 자기 장인에게 "영감탱이 한 푼도 안줘"막말, 26년간 집도못오게해? 자유당 2017.05.07 65
1456 홍수 전과 후 신의 변덕을 어떤 목사는 이렇게 풀었다. 11 김원일 2017.02.19 320
1455 혼자 살기도 힘든 세상에서 남 걱정 많이도 했네 2 김균 2017.02.22 211
1454 호소 드립니다 엄마사랑 2017.06.21 94
1453 호남합회 임원교체이유 1 예언 2017.03.07 484
1452 형제를 대하여 라가라 하는 자는 4 file 김균 2018.08.09 1127
1451 현대종교의 이단까톡 - 이단들이 진행하는 팟빵 알리미 2017.09.30 171
1450 현대미술의 정치혁명 (21) 곰솔 2017.01.25 40
1449 헤어 롤 두 개가 나라와 여성을 구원했다. 4 공동체 2017.03.15 181
1448 헛물 켜기에 달인들 경향 2017.03.20 105
1447 헐~~~ 2016.10.05 146
1446 허물벗기 2 하주민 2017.05.06 119
1445 향수(鄕愁 Nostalgia) - 이동원, 박인수 (정지용 시) nostalgia 2016.09.29 69
1444 행복지수가 가장 높은 나라?(천국 과연 행복한 나라일까?) - 율법에 알러지 반응이 계신분들 ... 청지기 2016.09.10 173
1443 행동하지 않는 안식교인은 부끄럽다 2 광장 2016.11.11 155
1442 핵소 고지의 기적 - 데스몬드 도스 이야기 3 truly 2017.03.03 219
1441 해변으로 가요 2 달수 2016.09.18 90
1440 해돋이 6 file 김균 2016.12.30 387
1439 해금찬양연주 : '목마른 사슴' , '시편 8편' ,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네' 눈장 2017.05.10 59
1438 해군 "잠수함 가능성 0" vs 자로 "레이더 공개부터" 1 네티즌 2016.12.28 60
1437 함성 무명 2016.12.04 83
1436 함부로 하나님 만들면 7 김균 2016.10.12 196
1435 할 일 없는자 산울림 2016.09.29 107
1434 한빛님 보세요 6 민들레 2016.09.18 137
1433 한번은 겪어봐야 될 일입니다. 4 환멸2 2016.09.12 228
1432 한국정부가 배워야 할 '기자회견의 정석' (동영상) 1 2016.11.06 66
1431 한국전쟁 패배의 역사, 바로 ‘이사람’ 때문입니다-어찌 이런 어이없고 황당한 일이... 눈장 2017.06.26 93
1430 한국인 고문하는 법 1 file 김균 2017.07.04 451
1429 한국에 진정한 민주공화국이 탄생하게 되기를 희망합니다. 현실이되기를 2017.03.20 78
1428 한국삼육 110주년 2 file lburtra 2016.11.04 179
1427 한국사 능력 검정시험 중급 - 46강 근현대사란 무엇인가?_#001 설빔 2016.09.15 29
1426 한국경제, 주필 정규재 발언 “실검 오르고 거침 없었다” 자평 논란 2017.01.09 83
1425 한국 보수우파의 위기와 정체성의 붕괴 153 2016.10.19 75
1424 한국 대표보수의 수준과 영국대사의 일갈.... 3 일갈 2017.10.16 94
1423 한국 개신교는 왜 사회적 영성에 취약할까 2 우리도 2016.12.23 95
1422 한국 SDA가 그나마 표면적으로라도 율법주의를 벗어난것은 1988년이지만... 9 스나이퍼 2016.09.21 195
1421 한 재림 청년의 의기 1 재림청년 2017.01.12 201
1420 한 소녀의 동전 한개로 시작된 노래 김균 2016.12.07 160
1419 한 법의학자가 예리하게 밝히는 노무현 타살 ? 우전 2017.05.26 136
1418 한 나라로 함께 사는 세상 <연재>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1) file 녹색세상 2018.04.01 137
1417 학살자 전두환 찬양한 어용기자: 문재인은 이낙연 총리 지명 철회하라 1 김원일 2017.05.27 187
1416 하찮은 일에 열중하는 목사 4 아기자기 2016.12.07 276
1415 하루를 감사하며 살자 눈장 2017.06.07 70
1414 하늘은 완전(完全)해야 가는 곳 - 나는 완전한가? 11 한빛 2016.09.21 191
1413 하늘에서 온 레위기11장기별은 없었다. 6 file 김균 2017.04.18 358
1412 하늘에는 2 김균 2016.10.18 140
1411 하나님이 되고 싶은가? 21 청지기 2016.10.11 290
1410 하나님의 은혜 2 전죄인입니다 2017.10.19 134
1409 하나님의 권위를 세우기 위해서 고소를 한다는 일 2 김균 2017.01.13 761
1408 하나님의 有 조건적인 사랑 ? 6 민초1 2016.10.13 272
1407 하나님은 진인(眞人)에게 언제, 어떻게, 어떤 내용으로 천명(天命)을 내렸나....해월 황여일의 예언 (해월유록) 현민 2017.01.15 16
1406 하나님에 대해 제대로 말하기 김주영 2016.11.02 170
1405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모든 면에 대해 거룩함을 원하시며, 부정하고 가증한 음식물 가리는 것도 당연히 포함된다. 10 눈뜬장님 2016.09.18 96
1404 하나님 되고 싶은가? 6 김균 2016.10.12 173
1403 하나 되게 하옵소서. 하주민 2017.06.09 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Copyright @ 2010 - 2019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